메타버스 - 이투데이 신문창간 11주년 특집

“스폰서 있을 것”…콜롬비아 라디오, 방탄소년단(BTS) 비하 논란

입력 2021-07-18 11:25

제보하기

(사진제공=빅히트 뮤직)

콜롬비아 한 라디오 방송이 그룹 방탄소년단(BTS)에 대한 비하 및 인종 차별적인 발언을 해 물의를 빚고 있다.

9일 콜롬비아 ‘라 메가(La Mega)’ 라디오 방송에서는 방탄소년단 신곡 ‘퍼미션 투 댄스(Permission to Dance)’를 소개했다.

방송에서 진행자들은 “이 곡 신청한 것도 한국 대사관에서 한 거다. 방탄소년단이라고 해서 다 좋아해야 하는 건 아니잖아”, “그래미도, 중요한 시상식에도 다 돈으로 들어가는 거다. 스폰서가 있다”, “이 치노(중국인들) 너무 빨라” 등의 비하 발언을 이어갔다.

이후 항의가 이어지자 진행자들은 사과하겠다면서 일본 애니메이션 ‘드래곤볼’ 분장을 하고 나왔고, 욱일기가 그려진 티셔츠를 입고 나오는 등 무례한 행동을 이어갔다. 이에 더해 애국가까지 틀어놓으며 시종일관 비웃음을 보여 분노를 자아냈다.

이에 한국계 아르헨티나 유튜버 ‘릴리 언니’는 “아티스트 명예 훼손뿐만 아니라 악의적인 발언을 했다”면서 “치노(중국인)라는 발언은 상황에 미루어 볼 때 인종차별적인 발언”이라고 주장했다.

방탄소년단은 9일 신곡 ‘Permission to Dance’을 전세계 발매했다. 이곡은 에드시런과 협업한 곡으로 경쾌하고 신나는 댄스 팝 장르의 노래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