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 - 이투데이 신문창간 11주년 특집

오세훈 "계층이동 사다리 복원해야…추경 원안을 통과 간청드린다"

입력 2021-06-24 15:18

제보하기

▲오세훈 서울시장이 22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열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의 현안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오세훈 서울시장이 역점 사업 추진을 위해 서울시 추가경정예산안 통과를 호소했다. 서울시의회에서 일부 예산을 삭감하는 등 반대 움직임이 나타나자 공개적으로 사업 필요성에 대해 언급했다.

오 시장은 24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브리핑을 열어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 방문해 위원님들과 대화를 나눴다"며 "민주당 의원님들이 주로 계시는데, 간곡하게 부탁드렸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이번 서울시 추경에 포함된 교육 플랫폼 '서울런'을 비롯해 서울형 헬스케어 시스템 구축, 맞춤형 1인 가구 지원, 공유 어린이집, 공공 키즈카페 등이 필요한 사업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계층이동 사다리의 복원이야말로 지금 이 시기에 꼭 필요한 정책적 담론"이라며 "계층이동 사다리가 무너진 사회는 양극화는 물론 빈곤도 해결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내일은 더 나아질 것이라는 희망이 우리를 지탱하는 가장 큰 원동력"이라며 "희망을 만들어드리는 것이 시장으로서의 기본적인 책무"라고 덧붙였다.

오 시장은 △교육 사다리 △복지 사다리 △일자리 사다리 △주거 사다리가 톱니바퀴처럼 맞물려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계층이동이 작동해야 사회 역동성이 생기고 성장할 수 있다는 의견도 피력했다. 이를 위해서는 시의회는 물론 시민의 성원과 지지가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그는 "교육사다리와 직결된 것이 서울형 교육플랫폼 구축 사업"이라며 "부모의 소득수준에 따라서, 지역적 한계에 따라서 학습자원에의 접근조차도 차별적이라면 그것은 공정한 것도 아니고 상생은 아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교육비 절감, 교육격차 해소, 그리고 교육사다리 복원, 이것은 모두 한 묶음"이라며 "민주당의 가치와도 매우 잘 부합하는 것이라고 저는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오 시장은 "서울형 헬스케어 시스템 구축, 수혜자 중심의 맞춤형 1인 가구 지원사업, 서울형 공유어린이집 추진과 공공형 키즈카페 조성, 청년 몽땅 정보통 등은 복지 사다리, 일자리 사다리와 매우 밀접하게 관계있는 사업들"이라고 설명했다.

총 110석 가운데 101석이 더불어민주당이 차지하고 있는 서울시의회는 추경 심의 과정에서 최근 서울런 예산 58억 원, 헬스케어 예산 47억 원 등 주요 사업 예산을 전액 삭감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예결위 심의가 남아 있지만 서울시의 추경안 통과가 불투명한 상황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