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 - 이투데이 신문창간 11주년 특집

[CESS 2021] 오세훈 "서울, 지속가능한 자원순환도시로 발돋움"

입력 2021-06-24 15:42수정 2021-06-24 17:39

제보하기

▲오세훈 서울시장이 24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열린 '서울 기후-에너지 회의 2021'에 축사를 하고 있다. (출처=오세훈 서울시장 축사 영상 캡처)

오세훈 서울시장은 "기후위기라는 거대한 시대적 과제를 해결하는데 책임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오 시장은 24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열린 '서울 기후-에너지 회의(CESS) 2021'에서 축사를 통해 "장기화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은 우리를 둘러싼 일상생활과 환경 전반을 급격하게 바꾸어 놓았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비대면 소비가 대폭 늘어나면서 전 지구가 일회용 플라스틱, 배달용 포장재 등 급증하는 쓰레기로 몸살을 앓고 있다"고 진단했다.

오 시장은 기후위기와 함께 쓰레기 문제를 시급히 해결해야 할 사안으로 지목했다. 그는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이 실시한 2020국민환경의식 조사를 인용해 한국 사회가 직면한 가장 중요한 환경 문제로 국민 10명 중 7명이 쓰레기 처리를 꼽았다는 사실을 거론했다.

오 시장은 "서울시는 시민들의 문제의식을 엄중하게 생각하고 서울이 지속가능한 자원순환도시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다각도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서울이 글로벌 리딩도시로서 기후위기라는 거대한 시대 과제를 해결하는데 책임을 다하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이어 "2050년까지 온실가스 순 배출량을 제로화하는 탄소중립 도시를 목표로 전력을 기울이겠다"며 "서울기후에너지회의가 기후위기 벽을 넘어 지속가능한 미래로 도약하기 위한 심도 있는 논의와 참여를 끌어내는 값진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