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발자국 지우기 특별기획

메리츠증권 “삼성바이오로직스, 화이자 위탁생산 시 최소 1조 원 추가 수익”

입력 2021-05-12 08:26

제보하기

(자료 = 메리츠증권)

삼성바이오로직스가 8월부터 화이자ㆍ바이오엔텍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양산에 들어간다. 이에 따라 최소 1조 원 대 추가수익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김지하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현재 삼성바이오로직스가 가진 설비와 10억도즈 물량을 고려했을 경우 완제품생산(DP) 가능성이 크나, 3공장에 화이자 백신 설비를 도입한다는 점에서 원료의약품 생산(DS) 가능성도 있는 상황”이라면서 “위탁생산(CMO) 실적 추정은 DS와 DP 여부에 따라 크게 변동될 수 있으나, Dose당 1달러로 DP CMO만 받더라도 최소 1조 원대의 추가 수익 발생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

기존 삼성바이오로직스 실적 추정치는 2021년 매출액 1조4236억 원, 영업이익 4193억 원이다. 전년보다 각각 22%, 43.2% 개선될 것으로 전망했다.

김 연구원은 “아직 회사 측 공식 입장은 없으나 백신 CMO 계약이 확실할 경우 삼성바이오로직스 실적에 크게 기여할 전망”이라면서 “올해 하반기 4공장 조기 수주도 기대할 수 있어 항체치료제 CMO 업황 역시 좋은 상황으로 제약ㆍ바이오 최선호주로 제시한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