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발자국 지우기 특별기획

아스타, 상장 4년여 만에 투자금 대부분 소진…자금조달 가능할까

입력 2021-05-06 16:50

제보하기
사기업체 VIK서 100억 투자받고 상장…총자산 상장 이전 수준으로 쪼그라들어

▲아스타CI
7000억 원대 사기행각을 벌인 밸류인베스트코리아(VIK)로부터 투자받고 코스닥 시장에 상장한 아스타가 자금난에 빠졌다. 상장 4년여 만에 시장에서 끌어모은 자금도 대부분 소진하고 총 자산은 상장 이전 수준으로 쪼그라들었다.

6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아스타는 지난해 말 연결 기준 총자산이 83억여 원이다. 이는 상장 직전인 2016년 말 67억 원과 유사한 수준이다. 이 회사의 총자산은 상장 직후 182억 원에서 시작해 2018년 382억 원까지 늘었다가 지난해 말까지 조달분 대부분 소진했다.

아스타 자산은 대부분 현금이었다. 이 회사는 총자산이 가장 많았던 2018년 단기금융상품과 현금 등으로 227억 원까지 늘었다. 그러나 지난해 말 기준 남아있는 현금은 12억 원에 불과하다. 유형자산도 2019년 보유하고 있던 80억 원 규모 건물과 토지도 자회사 노스퀘스트와 함께 모두 처분하고 남은 것은 10억 원 수준이다.

이는 시장과 VIK 등에서 유치한 투자금이었다. 이 회사는 상장 직전인 2015년과 2016년 VIK로부터 100억 원을 투자받았다. 상장 당시 140억 원이 공모를 통해 회사로 유입됐고, 2018년 7월 구주주배정 후 일반공모 유상증자를 통해 78억 원을 조달했다. 이렇게 끌어모은 돈만 총 318억 원에 달한다.

VIK는 3만여 명에게 7000억 원을 가로챈 유사수신 사기업체다. 당시 대표인 이철은 자본법 위반ㆍ사기 등의 혐의로 징역 12년이 확정됐다. VIK는 지난해 4월께 투자했던 지분을 모두 장내매도했다.

아스타는 MALDI-TOF 질량분석기를 기반으로 차세대 진단 시스템을 개발해 기존의 전통적인 진단방법/시스템을 개선하는 바이오 벤처기업이다.

그러나 상장 후 △2018년 17억 원 △2019년 12억 원 △2020년 12억 원 등 눈에 띄는 성과가 없다. 또 매년 영업활동을 통해 46억 원에서 61억 원 수준의 현금이 소요되고 있어 현재 자산으로는 올해를 넘기기 어려운 상태다.

자금난에도 최대주주의 도움은 기대하기 어렵다. 최대주주는 조응준 대표는 보유한 지분(26.42%) 대부분(19.50%)을 담보로 대출을 받은 상태다. 이자율은 4.8%~11.0%로 높은 편이다.

특히 키움증권에서 대출받은 16억 원은 담보비율로 따지면 주가가 4250원 이하로 내려가면 담보가치를 밑돈다. 현재 주가는 6000원 대로 여유가 있지만, 이 회사 주가는 지난 3월 23일 4450원까지 빠지기도 했다는 점을 고려하면 위험한 순간이었던 셈이다.

아스타 관계자는 “자금 상황에 대해서는 인지를 하고 있다”며 “구체적인 내용은 정해지지 않았지만 자금 조달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