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정책' 국토부-서울시 엇박자 우려에…노형욱 "공통점 많다"

입력 2021-05-04 21:57수정 2021-05-04 21:58

제보하기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4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부동산 정책과 관련해 서울시와 갈등을 겪을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 "입장이 다른 점보다 공통점이 많다고 본다"고 말했다.

노 후보자는 4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서울 강남 등 재건축 시장에 대한 규제를 두고 오세훈 서울시장과 국토부 입장이 달라보인다는 질문을 받았다.

더불어민주당 김회재 의원은 "2·4 공급 대책 발표 이후 부동산 시장이 안정 기미를 보였는데 오세훈 서울시장 당선 후 재건축 단지를 중심으로 시장이 불안정한 모습을 보인다"며 국토부와 서울시가 부동산 정책에서 엇박자를 내면서 시장이 불안정해졌다며 후보자의 입장을 물었다.

노 후보자는 "도심 내 괜찮은 주택을 공급하려면 재건축도 필요하다"고 말하면서도 "그러나 시장 가격이 급등하거나 교란 행위가 생기거나 하지 않아야 한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거기서 생기는 개발이익을 공유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춰야 한다"며 "그런 부분에서 (서울시와) 목표는 같다고 보고, 공공이 할 수 있는 부분과 민간이 할 수 있는 부분의 역할 분담을 한다면 방법은 있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오세훈 시장은 지난달 서울 압구정ㆍ여의도ㆍ성수ㆍ목동 등 재건축ㆍ재개발 지역을 중심으로 시장 과열 양상이 나타나자 이들 4개 지역을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했다.

노 후보자는 "최근 서울시에서도 일부 지역의 과열 조짐이 보이니 시장 안정 쪽으로 사인을 보내고 있어서 다행이라고 생각한다"며 "언제까지 같은 스탠스(입장)를 유지하는 건 아니고, 시장의 안정을 전제로 하는 것이라면 서로 방법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