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경지대까지 번진 아파트 '청약 광풍'

입력 2021-05-04 15:50

제보하기

(자료 제공=더피알)
아파트 청약 열기가 대도시를 넘어 접경지대까지 번졌다.

부동산 정보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올 1분기 경기 양평ㆍ가평ㆍ연천군 등 세 개 군(郡)에서 접수된 아파트 청약 신청은 2만1623건이다. 지난해 4분기(973가구)보다 22배 넘게 늘었다. 이 기간 청약 경쟁률도 평균 1.1대 1에서 8.3대 1로 높아졌다.

이런 열기를 반영하듯 가평군 '가평 자이' 아파트는 가평군에선 처음으로 1순위에서 청약 접수를 마감하는 데 성공했다. 양평군에서도 8년 만에 1순위에서 청약이 마감되는 단지('양평역 한라비발디 1ㆍ2단지')가 나왔다.

웃돈이 얹어져 분양권이 거래되는 아파트 단지도 늘고 있다. 가평군 '가평 코아루' 전용면적 84㎡형은 올 3월 3억2080만 원에 분양권이 전매됐다. 2019년 분양했던 값보다 약 2000만 원 웃돈이 붙었다. 청약 당시 미분양됐던 것과 비교하면 격세지감이다.

이들 지역 청약시장이 호시절을 만난 건 수도권에서 몇 안 남은 비규제지역이라는 점 덕이다. 현재 지역 전체가 비규제지역인 시ㆍ군은 경기도에서 양평군과 가평ㆍ연천군을 포함해 이천ㆍ여주ㆍ동두천ㆍ포천시 등 7곳밖에 없다.

이들 지역에선 청약통장에 가입한 지 1년이 지나고 주택형별 예치금 조건을 충족한 만 19세 이상 수도권 거주자면 누구나 청약을 신청할 수 있다. 양평군과 가평군에선 청약에 당첨된 지 6개월만 지나면 분양권도 자유롭게 사고팔 수 있다.

건설사들은 남은 비규제지역 분양 물량에서도 흥행이 이어지길 기대한다.

포스코건설은 이달 양평군에서 '더샵 양평 리버포레' 아파트를 분양한다. 아파트와 인접한 양평역을 이용하면 30분 안에 서울에 닿을 수 있다.

연천군에선 DL이앤씨가 'e편한세상 연천 웰스하임' 분양을 준비 중이다. DL이앤씨가 연천군에 짓는 첫 아파트다. 내년 수도권 전철 1호선이 연천역까지 연장되면 교통 여건 개선 효과를 누릴 수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