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발자국 지우기 특별기획

'가상화폐 광풍'에…김웅 "블록체인 기술 부인하는 건 말 안돼"

입력 2021-05-03 14:26

제보하기
원영섭 "막을 수 없어…미국에 맞춰서 갈 수밖에"

▲김웅 국민의힘 의원(왼쪽)과 원영섭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조직부총장이 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자유기업원에서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이 주관한 좌담회에 참석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제공=원영섭 전 조직부총장)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가상화폐 광풍 논란을 두고 "블록체인 기술을 부인하는 건 말이 안 된다"고 주장했다. 광풍이 일어난 배경에 대해선 20대의 불안한 미래가 그 배경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김 의원은 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자유기업원에서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이 주관한 좌담회에 참석해 가상화폐 광풍과 관련한 본인의 생각을 밝혔다. 그는 블록체인 기술을 옹호하며 "부인하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옛날 금본위제가 깨지고 나왔을 때 그게 무슨 가치가 있냐고 동의할 수 있냐고 하는 거랑 똑같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20대의 거의 60~70%가 코인을 한다"며 "자기들을 코인충이라고 부른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코인충이라고 하면서 연관검색어에 한강이 뜬다"며 "폭락하면 나 한강 간다는 이게 자조적인 말로 연관검색어에 붙을 정도로 절박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20대에 미래가 없다"며 "내 인생에서 오늘이 가장 부유하다는 인식을 갖고 그걸 벗어날 방법이 코인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 세대들이 분노할 요소가 어디든지 존재하는데 미래에 대한 희망이 있어야 원심력이 강해진다고 본다"며 "20대한테 일자리하고 가족이 살아갈 집 문제를 해결해줘야 한다"고 꼬집었다.

함께 참석한 원영섭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조직부총장도 "이거는 막을 수 없다고 본다"며 "(미국도) 블록체인이라고 해도 얼마든지 상대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거기에 맞춰 갈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