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경완, “퇴사 후 우울감 커”…장윤정도 놀란 첫 유튜브 촬영지 ‘눈길’

입력 2021-04-28 00:26

제보하기

▲도경완 (출처=유튜브 채널 '도장TV' 캡처)

전 KBS 아나운서 도경완이 퇴사 후 심경을 전했다.

27일 도경완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도장TV’를 개설하고 본격적인 유튜브 활동에 나서며 “앞으로 52살이 될 때까지 열심히 하고 싶다”라고 열의를 드러냈다.

이날 도경완은 “최근 퇴직 증명서를 뗐다. 2009년 2월 1일부터 2021년 2월 1일까지 딱 12년 꽉 채웠더라”라며 “첫 직장이었는데 그만두니 우울감과 상실감이 생각보다 크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나도 불혹이지 않냐. 앞으로 또 12년을 열심히 하고 싶다. 52살이 될 때까지 열심히 하고 싶다”라며 “그래서 첫 유튜브로 소매물도에 가려고 한다. 2박 3일 정도 걸릴 거다”라고 말해 장윤정을 놀라게 했다.

도경완은 “2018년 12월에 KBS 합격 통보를 받고 한 달 남은 시간 동안 통영에 갔다. 거기서 배를 타고 소매물도에 갔는데 거기가 너무 좋았다”라며 “항구에 내리면 나를 인도해주는 개가 있다. 그 개를 따라가면 등대섬이 나온다. 그 개가 살아 있는지 궁금하다”라고 첫 유튜브 촬영지로 소매물도를 고른 이유를 전했다.

한편 도경완은 지난 2월 1일 KBS를 퇴사 후 블리스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을 맺고 활동 중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