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투운용, 유럽 은행이 발행한 신종자본증권에 투자하는 펀드 판매

입력 2021-04-08 20:55

제보하기

▲박윤범 PIMCO 상무(왼쪽)와 이우상 한국투자신탁운용 차장이 7일 ‘한국투자 PIMCO자본증권 펀드’ 웨비나에서 펀드 운용전략을 소개하고 있다. (출처=한국투자신탁운용)

한국투자신탁운용이 유럽 대형은행이 발행한 신종자본증권에 주로 투자하는 ‘한국투자 PIMCO자본증권 증권자투자신탁’(이하 ’한국투자 PIMCO자본증권 펀드’) 판매에 나선다.

한국투자신탁운용은 지난 7일 유튜브를 통해 ‘한국투자 PIMCO자본증권 펀드’를 소개하는 웨비나를 개최했다고 8일 발표했다.

‘한국투자 PIMCO자본증권 펀드’는 글로벌 대형 채권운용사 핌코(PIMCO)가 운용하는 ‘PIMCO GIS Capital Securities Fund’에 투자하는 재간접펀드다.

신종자본증권은 채권처럼 이자를 지급하지만 주식처럼 만기가 없거나 매우 긴 증권이다. 금융기관의 자기자본으로 인정되기 때문에 은행 및 증권사, 보험사 등이 자기자본을 확충하기 위해 주로 발행한다.

이날 웨비나에서 발표를 맡은 박윤범 PIMCO 상무는 “신종자본증권은 채권이지만 주식의 성격을 함께 갖고 있어 금리변화에 대한 민감도가 낮다”며 “투자등급 채권과 하이일드 채권, 주식 등 전통적 자산으로부터 투자대상을 다각화하려는 투자자에게 유용한 대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펀드 투자자는 쿠폰금리만큼의 수익과 함께 채권가격 상승에 따른 수익을 추가로 기대할 수 있다. PIMCO에 따르면 ‘PIMCO GIS Capital Securities Fund’의 만기수익률은 지난 2월말 기준 4.85%다.

박 상무는 “신종자본증권은 비교적 새로운 자산군인만큼 상대적으로 저평가되어있는 투자대상이 많다”며 “향후 가치상승에 따른 이익도 기대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국투자 PIMCO자본증권 펀드’는 A 클래스 기준 선취판매수수료 1%와 연간 총보수 0.74%가 발생한다. C 클래스는 선취판매수수료가 없고 연간 총보수만 1.24%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장외시황] 한국코러스 25.58% 폭등…원티트랩, 코스닥 예비심사 청구서 제출
  • 2
    가상화폐, 전 세계 규제 움직임에 요동치고 있어
  • 3
    함소원, 단톡방서 여론조작설 의혹…"스토커 거짓말이다" 해명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예탁원 "1분기 ELS 발행 18.8조 원…전분기 대비 31.9%↓"
  • 2
    GV 경영진, 직무집행정지 가처분 피소… 횡령·배임 혐의 문제될까
  • 3
    금투협, 4월 웹 세미나…노르웨이 2차 전지산업 세미나ㆍESG 심포지엄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