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인프라코어, 3월 한ㆍ중ㆍ일 굴착기 월간 최다 판매 기록

입력 2021-04-08 13:31

제보하기
유럽ㆍ신흥시장에서도 호실적…올해 경영목표 달성 청신호

▲두산인프라코어가 3월 전 세계 각지에서 역대급 호실적을 거뒀다. 사진은 두산인프라코어의 초대형 80톤 굴착기 DX800LC-7. (사진제공=두산인프라코어)

두산인프라코어는 3월 한국과 중국, 북미 시장에서 월간 굴착기 판매량으로 사상 최대 기록을 세웠다고 8일 밝혔다.

각국의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경기 부양책 실시와 원자재 가격 상승에 따른 광산 개발 증가, 연중 성수기가 맞물리며 건설장비 수요가 대폭 증가했고, 여기에 기술, 품질을 중심으로 펼친 다양한 마케팅 활동이 주효했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두산인프라코어는 국내 시장에서 지난달 총 650대의 굴착기를 판매하며 창사 이래 최대 월 판매고를 올렸다. 종전 최고치인 올해 1월 614대에서 2개월 만에 기록을 경신했다.

신규 모델 출시가 판매 증대에 큰 역할을 했다. 업계 최초로 굴착기 후면에 침슬(CHMSLㆍ자동차와 건설기계 등 후면 중앙 상단에 적용되는 보조 제동등) LED를 도입하는 등 안전성과 편의성, 성능이 향상된 2021년형 모델 13종을 대거 출시해 연초부터 고객들의 큰 인기를 얻고 있다.

38톤 이상 대형 굴착기도 21대 판매해 대형 기종 월간 최대 판매량을 기록했다. 53톤급 데몰리션 장비와 38톤급 텔레스코픽 디퍼 등 시장 맞춤형 특수장비가 큰 호응을 얻었다.

중국 시장에서는 지난달 총 4591대의 굴착기를 판매해 1994년 중국 진출 이래 최대 월간 판매 기록을 세웠다. 중국에 진출한 해외기업(MNC) 중에서는 미국 캐터필러를 제치고 2월에 이어 3월도 판매량 1위를 달성했다.

북미 시장 역시 지난달 총 177대의 건설장비를 판매해 자체 기록을 세웠다. 2018년 밥캣으로부터 사업 이관 이후 두산인프라코어 북미법인(DINA) 체제에서 월간 최대 판매를 달성했다.

두산인프라코어의 판매 상승세는 유럽과 신흥시장에서도 이어졌다. 유럽시장에서는 3월 한 달간 총 484대의 건설장비를 판매했는데, 이는 2018년 두산인프라코어 유럽법인(DIEU) 출범 이래 역대 두 번째로 높은 판매량이다.

아시아, 중동, 아프리카 등 신흥시장 각국에서도 연초부터 220여 대의 대규모 건설장비 납품계약을 따내며 선전하고 있다.

두산인프라코어 관계자는 “지역 맞춤형 제품 출시와 딜러 육성 및 대형 고객 확보에 공들인 점이 결실을 보이고 있다”며 “전 세계 각국의 경기부양 정책하에서 준비된 경쟁력을 바탕으로 시장 기회를 최대한 확보해, 연초에 세운 연결기준 경영목표인 매출 9조 원, 영업이익 7624억 원을 무난히 달성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백신 공급 '안갯속'…러시아·중국 백신 들어올까
  • 2
    ‘가스라이팅 논란’ 서예지, 민폐의 아이콘 등극하나
  • 3
    알트코인으로 눈 돌린 개미들…어떤 코인 샀나 봤더니

기업 최신 뉴스

  • 1
    또 최고가 경신한 비트코인…8000만 원 넘었다
  • 2
    GS리테일, 7월 GS페이 출시...편의점ㆍGS칼텍스서도 쓴다
  • 3
    무신사, 작년 매출액 3319억…전년 대비 51% 증가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