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계 만난 이호승 "기업인들 자주 만나자"..."코로나 피해기업 과감히 지원"

입력 2021-04-07 18:39수정 2021-04-07 22:11

제보하기
최태원 "대한상의가 소통 플랫폼 되길"...김기문 "중기 경쟁제품제 필요"

▲<YONHAP PHOTO-4171> 이호승 정책실장 최태원 회장과 면담 (서울=연합뉴스) 이호승 청와대 정책실장(왼쪽)이 7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를 방문해 최태원 대한상의회장과 면담하기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4.7 [청와대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photo@yna.co.kr/2021-04-07 18:00:03/<저작권자 ⓒ 1980-2021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이호승 청와대 정책실장이 7일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을 잇달아 만나 기업인들의 현장 목소리를 들었다.

이 실장은 우선 이날 오후 서울 중구 대한상의에서 최태원 회장과 면담했다.

이 실장은 “지난 1년간 코로나19를 극복하고 미래를 향해 우리 경제가 나아가는 과정에서 기업들이 정말 잘했고, 그런 부분에 대해 상황 인식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국제질서가 많이 흔들리고 있으니 정부와 기업, 국민이 같이 손잡고 가야 하는 상황”이라며 “그럴 때 서로 간 역할을 어떻게 할 것인지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 실장은 또 “(경제계와) 자주 만나 의견을 교환하면 좋겠고 정부가 도와줄게 있으면 말해주면 좋겠다"며 소통을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임을 밝혔다. 이에 대해 최태원 회장은 "대한상의가 소통의 플랫폼이 되었으면 하며 방안을 논의중이다"라며 "소통을 했을 때 인식의 차이가 무엇이고 이를 좁히려면 어떻게 해야할지에 대한 논의가 빨리 이뤄져야하는데 상의가 소통의 창구로서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이 실장은 "상의와 정부가 경제이슈 관련해서 집중해서 수시로 대화하자"고 답했다. 이날 만남에는 안일환 청와대 경제수석과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 등이 배석했다.

이 실장은 이어 중기중앙회를 찾아 김기문 회장과 환담했다. 이 자리에서는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계에 과감한 지원을 약속했다.

이 실장은 “정부와 기업 간 긴밀한 대화가 필요하다”면서 “코로나19로 인한 대출만기 정책 등 정부가 빠르고 과감하게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이 살장은 또 “코로나19 이후 정상화 과정에서도 많은 소통이 필요하다”면서 “일시적 소통으로 끝나지 않고 자주 만나 애로사항을 듣고 지속적으로 소통해 구체적인 성과를 만들겠다”고 했다.

이에 대해 김기문 회장은 "대출만기 연장을 비롯한 정부의 코로나19 정책 대응에 감사한다"면서 "고용유지 지원금 등도 시의적절했다"고 화답했다.

김 회장은 “기업이 앞으로 더 잘하기 위해선 협동조합의 활성화와 중기 간 경쟁제품제도 활성화가 필요하다”며 “(중기 간 경쟁제품제도 구입 시) 조합 추천 수의계약을 수요기관에서 활용하지 않는 상황으로 해결이 필요하다”고 요청했다.

김 회장은 또 납품단가조정권, 중소기업 기본법 등의 정책이 잘 작동될 수 있도록 정부의 적절한 역할도 건의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백신 공급 '안갯속'…러시아·중국 백신 들어올까
  • 2
    ‘가스라이팅 논란’ 서예지, 민폐의 아이콘 등극하나
  • 3
    알트코인으로 눈 돌린 개미들…어떤 코인 샀나 봤더니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상보] 美 보건당국, J&J 코로나 백신 사용중단 권고… 접종 후 혈전 6건
  • 2
    속보 美CDCㆍFDA "존슨앤드존슨 코로나 백신 접종 중단 권고"
  • 3
    바이든, 국무부 차관보로 한국계 엘리엇 강 지명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