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이어 삼성SDI도 평균 7% 임금인상 합의

입력 2021-04-07 16:47

제보하기

▲삼성SDI가 3월 17일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서울에서 주주총회를 개최했다. (사진제공=삼성SDI)

삼성SDI가 올해 연봉인상률을 평균 7%로 결정했다. 최근 연 7.5% 임금 인상을 결정한 삼성전자에 이어 계열사에서도 임금 인상이 잇따르고 있다.

7일 삼성SDI에 따르면 회사는 전일 노사협의회와 전년 대비 기본급 인상률 평균 4.5%, 성과 인상률 평균 2.5% 등 총 7% 인상에 합의했다.

성과 인상률은 인사 고과에 따라 차등으로 적용되기 때문에 직원별 임금인상분은 상이할 수 있다.

임금 인상과 더불어 임직원에 대한 복지혜택도 강화됐다. 난임 여성 임직원에 대해서는 유급휴가를 기존 3일에서 5일로 늘리고, 연 100만 원의 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복지포인트는 기존 70만 원에서 100만 원으로 늘리고, 국내 출장비도 일부 인상하기로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강철부대’ 박수민, 하차한 진짜 이유는…‘실화탐사대’ 제작진 글 재조명
  • 2
    니키리, ‘유퀴즈’ 출연 이유…“유태오 아내 환상 깨러 나왔다”
  • 3
    [급등락주 짚어보기] 한화투자증권우, 두나무 관련주 '상한가'

기업 최신 뉴스

  • 1
    [내일 날씨] "외투 챙기세요"…아침 최저 0~8℃
  • 2
    샤넬코리아, 면세사업 부진으로 지난해 매출 12.6% 감소
  • 3
    식약처, 잔류농약 초과 검출된 미얀마산 녹두 회수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