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프레시웨이, 축구장 80배 규모 계약재배 나선다

입력 2021-04-07 08:42

제보하기

(CJ프레시웨이)

CJ프레시웨이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농가의 판로개척 어려움을 해소하고 국내 농산물 유통 활성화를 위해 계약재배 확대에 나선다고 7일 밝혔다.

CJ프레시웨이는 강원 태백, 경북 봉화, 전북 익산, 충남 논산 등 기존 27개 지역에 이어 올해 충남 예산, 경북 영양, 강원 영월 등 7개 지역을 신규로 추가해 전국 34개 지역에서 계약재배를 한다.

계약재배는 농가와 기업 간 '윈윈' 모델이다. 농가는 계약재배를 통해 외부 가격 등락이나 판로 걱정 등 환경 변화에 대한 안정적인 대처가 가능하다. 기업은 고품질 농산물에 대한 물량을 확보할 수 있어 상품 및 가격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다.

올해 계약재배 면적은 5492㏊(54.9㎢) 규모로 지난해와 비교했을 때 16%가량 늘어날 전망이다. 이는 축구 경기장 크기(약 7420㎡)의 약 80배에 달한다. 참여 농가도 2852개로 20% 늘어나며 취급 물량 역시 지난해보다 약 10% 늘어난 4만7000톤에 이를 전망이다.

CJ프레시웨이는 계약재배 농산물 품목을 지난해 15개에서 20개로 늘리며 품목 다변화를 꾀할 방침이다. 기존 품목인 쌀, 감자, 무, 양배추 등에 이어 올해는 알배기배추, 건고추, 애호박, 얼갈이 등을 새롭게 추가했다.

본격 가동을 시작한 수도권 및 동부권PS센터와 연계 효과도 기대된다. 계약재배를 통해 확보된 농산물은 PS센터로 입고, 가공 및 규격화 과정을 거쳐 통합 운송으로 소비자들에게 전달돼 유통시간이 단축된다. 생산 단계부터 품종선별, 가공 및 상품화에 이르는 유통 전 과정에 대한 이력 관리도 가능하다.

CJ프레시웨이 농산팀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농산물의 판로가 막혀 농가의 시름이 깊어진 상황에서 농가와 기업이 함께 위기를 극복하고자 계약재배를 확대하게 됐다”라며 “앞으로도 공유가치 창출이라는 CJ그룹의 경영철학에 따라 계약재배를 지속해서 확대하는 것은 물론 품종 차별화, 산지 다변화를 통해 농가 소득 증진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내일 날씨] 전국 곳곳 소나기…“우산 챙기세요”
  • 2
    "8월 백신 대량생산" 정부 재차 강조했지만…공급난 해결될까
  • 3
    박원 티저, 故 박지선 향한 그리움…이윤지 “누가 봐도 너의 뒷모습” 뭉클

기업 최신 뉴스

  • 1
    이마트24, 말레이시아에 진출…“상반기 개점 목표”
  • 2
    오후 6시 기준 서울 197명 확진…전주 대비 23명↑
  • 3
    오프블랙, 봄맞이 할인 종료 임박..18일까지 최대 50% 할인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