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난 미얀마 민심 중국까지 덮쳤다…오성홍기 불태워

입력 2021-04-05 20:16

제보하기

(사진=연합뉴스)

미얀마 국민의 성난 민심이 미얀마 정부를 넘어 중국까지 확산됏따.

군부 쿠데타 이후 두 달여 동안 560명 이상이 숨지는 등 유혈 진압이 계속되는 상황에서도 5일에도 미얀마 곳곳에서는 반(反)쿠데타 거리시위가 벌어졌다. 특히 이날 시위에서는 중국 오성홍기를 불태우는 동영상과 사진이 SNS에 퍼졌다.

미얀마 군부를 지지하는데 대한 반중 감정이 확산됐다는 방증이다.

이날 일부 시위대가 도로 한 가운데서 중국 오성홍기를 불태웠다고 미얀마 나우가 보도했다.

SNS 동영상을 보면 거리 두 곳에서 시위대가 오성홍기에 기름을 붓고 라이터로 불을 붙이는 모습이 나온다.

한 네티즌은 "중국은 거부권을 이용해 유엔이 미얀마 군부 쿠데타에 강한 행동을 하지 못하도록 막고 있다"고 비판했다.

앞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지난 1일(현지시간) 성명에서 미얀마 군부의 민간인 살해를 규탄했지만 구두선에 머물렀다.

AFP 통신에 따르면 안보리 회원국들이 성명 논의 과정에 서방 국가들과 중국 등 이에 반대하는 국가들과의 갈등이 있었다.

서방 국가들은 성명에 미얀마 군부에 대한 제재를 염두에 두고 "추가적 조처의 검토를 준비한다"는 표현을 넣으려고 했지만, 중국이 이를 반대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