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이커머스 전용 물류 통합관리 시스템 개발…"업계 최초"

입력 2021-04-05 09:24

제보하기
시스템 연동시간 10분의 1로 단축…다양한 배송형태 모두 대응 가능

▲CJ대한통운 직원이 이커머스 전용 물류 통합관리 시스템인 '이플렉스'를 시연해보이고 있다. (사진제공=CJ대한통운)

CJ대한통운은 이커머스 전용 물류 통합관리 시스템 이플렉스(eFLEXs)를 개발해 운영에 들어갔다고 5일 밝혔다.

이플렉스는 네이버 스마트스토어와 같은 플랫폼, 오픈마켓, 자사몰, 종합몰 등 다양한 복수 판매처로부터의 주문 취합부터 택배출고에 이르기까지 복잡한 전 과정의 처리를 통합해 자동으로 수행한다.

사용자는 재고 발주, 소비자 응대 등의 업무만 처리하면 된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온라인쇼핑몰 사업 전 과정을 라스트마일까지 하나의 시스템으로 처리, 관리할 수 있는 시스템은 이플렉스가 최초"라고 설명했다.

기존에는 각각 별도의 시스템을 통해야 했고 엑셀 파일 업로드 등 수작업도 필요했다.

이플렉스는 온라인 쇼핑몰 사업자들이 불편함을 느끼던 점들을 수렴해 반영했다.

물류계약 이후 온라인 쇼핑몰과 물류회사 간 시스템 연동에 기존에는 통상 10주가량이 소요됐다.

이플렉스는 10분의 1로 단축된 1주일 정도면 바로 서비스를 개시할 수 있다.

기존 수작업으로 진행되던 주문관리, 배송, 택배비, 물류대행 수수료, 부자재 비용 등에 대한 정산 관련 업무를 원스톱 서비스로 받을 수 있어 업무 시간이 절감되고 편의성이 높아졌다.

주문처리 현황과 일별 주문량, 취소 건수, 전월 대비 출고량 및 입고량, 6개월 및 연간 추이 등 각종 지표 정보를 한눈에 파악할 수 있어 경영상의 의사결정에 도움을 줄 수 있다.

주문 다음날 도착하는 익일배송, 새벽에 받는 새벽배송, 당일배송 서비스 등 다양한 유형의 라스트마일에도 별도의 시스템 개발 없이 모두 대응이 가능하다.

라이브 커머스의 3시간 내 배송, 실시간 배송이나 영어, 중국어 쇼핑몰도 대응할 수 있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쇼핑몰 관리는 이플렉스를 통해 고객사에 더욱 효율적이고 편리한 서비스를 통합적으로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고객은 상품개발, 고객관리, 마케팅에 집중할 수 있게 됐다. 지속적인 시스템 고도화 노력으로 더욱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내일 날씨] 전국 곳곳 소나기…“우산 챙기세요”
  • 2
    "8월 백신 대량생산" 정부 재차 강조했지만…공급난 해결될까
  • 3
    “살인 후 성취감이 쫙”…‘꼬꼬무2’ 연쇄살인마 정남규 육성 진술 공개

기업 최신 뉴스

  • 1
    이마트24, 말레이시아에 진출…“상반기 개점 목표”
  • 2
    오후 6시 기준 서울 197명 확진…전주 대비 23명↑
  • 3
    오프블랙, 봄맞이 할인 종료 임박..18일까지 최대 50% 할인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