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발자국 지우기 특별기획

"자국민 나와라" 미얀마 내전 우려에…한국행 임시항공편 가격 '급등'

입력 2021-04-01 10:44

제보하기

▲지난달 12일 미얀마 양곤에서 민주화를 요구하는 시위대가 행진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미얀마 유혈사태가 악화하고 소수민족 무장 조직의 반(反) 쿠데타 연대 천명으로 내전 우려가 커지면서, 미국과 독일 등이 현지 체류 중인 자국민에게 소개령을 내리거나 미얀마를 떠날 것을 강력히 권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한국 행 임시항공편 요금이 치솟는 혼란이 가중되는 모습이다.

주요 항공사 국제항공편이 끊긴 상황에서 귀국길에 오르는 외국인들이 출국하려면 한국 행 항공편 등 극소수 항공편을 이용할 수밖에 없어서다.

1일 현지 항공업계에 따르면 '구호 항공기(relief flight)'라는 이름으로 한국∼미얀마 노선을 오가는 미얀마국제항공(MAI) 임시항공편의 4월 초 한국행 항공권 요금은 전날 835달러(약 95만 원)로 책정됐다. 주요국 정부의 권고에 따라 출국 수요가 일시에 몰리면서, 한국행 임시항공편 요금이 지난달 30일 670달러(약 75만 원)보다 무려 165달러나 오른 것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국제항공편 착륙이 전면 금지된 상황에서도 MAI의 한국행 임시항공편이 유일하게 운항을 계속해 왔다. 외항선원 등 해외 송출 근로자들이 비교적 많은 미얀마로서는 이들의 귀국과 교대 인력을 위한 항공편이 필요했고, 그 해결책으로 한국행 항공편이 낙점된 셈이다.

앞서 미국 정부는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미얀마에 주재하는 자국의 비필수 업무 공무원과 가족의 철수를 명령했다. 미 국무부는 미얀마 정세 불안정을 이유로 이같은 명령을 내렸다고 통신은 전했다. 독일 정부도 같은 날 자국민에 유혈사태 악화 가능성을 이유로 가능한 한 빨리 미얀마를 떠날 것을 권고했다.

현재 미국이나 노르웨이 국적자 등 미얀마 체류 외국인이 외국으로 나갈 수 있는 유일한 항공편은 MAI 인천행 임시항공편이 거의 유일한 대안이다. 지난 2월 군부 쿠데타 이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나 싱가포르행 임시 항공편이 추가되기는 했지만 이렇다 할 운행은 이뤄지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여기에 국적기인 대한항공이 미얀마 급유업체 파업과 양곤 국제공항 관제사 파업 이후 임시항공편 운항을 하지 않는 점도 항공권 요금을 부채질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유엔 미얀마 특별대사는 미얀마 군부가 쿠데타 규탄시위 유혈진압을 계속하고 소수민족 반군이 반(反) 군부 기치로 결집하면서 사태가 내전으로 확대할 가능성이 커진다고 경고했다.

AP·AFP통신에 따르면, 크리스티네 슈라너 부르게너 유엔 미얀마 특사는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안전보장이사회 비공개 화상회의에서 "군부의 잔혹 행위가 심각하고 소수민족 무장단체 다수가 군부에 반대한다는 뜻을 명확히 밝히면서 전례 없는 규모로 내전이 벌어질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