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조선해양, 선박 7척 5660억 원에 수주

입력 2021-04-01 09:01

제보하기
“풍부한 건조 경험 바탕으로 추가 수주에 박차 가할 것”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초대형 LPG선의 시운전 모습. (사진제공=한국조선해양)

한국조선해양은 최근 아시아, 유럽 및 아프리카에 있는 선사들과 7척의 선박을 5660억 원에 수주했다고 1일 밝혔다.

수주한 선박은 △9만8000㎥급 초대형 에탄운반선(VLEC) 2척 △9만1000㎥급 초대형 액화석유가스(LPG) 운반선 2척 △2만3000㎥급 소형 LPG운반선 1척 △5만 톤 급 석유화학제품운반선(PC선) 2척 등이다.

이번에 수주한 VLEC는 올해 전 세계에서 처음 발주된 것으로, 길이 230m, 너비 36.6m, 높이 22.8m 규모다.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건조돼 내년 4분기부터 차례로 선주사에 인도될 예정이다.

VLEC는 액화한 에탄을 영하 94도로 안정적으로 유지하며 운반하는 고부가가치 선박이다.

한국조선해양은 이 선박을 포함해 지금까지 총 7척의 초대형 VLEC을 수주했다.

이번에 수주한 초대형 LPG선 2척은 현대중공업에서 건조돼 내년 하반기부터 인도될 예정이다.

초대형 LPG선에는 LPG 이중연료 추진엔진이 설치돼 배기가스 저감장치인 스크러버(탈황장치) 없이도 강화된 국제해사기구(IMO)의 황산화물 배출규제에 대응할 수 있다.

소형 LPG선과 PC선은 각각 현대미포조선에서 건조, 내년 하반기와 상반기부터 선주사에 인도될 예정이다.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해운 운임 상승 등 글로벌 경기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면서 다양한 선종에 걸쳐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라며 “풍부한 건조 경험과 앞선 기술력을 바탕으로 수주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백신 공급 '안갯속'…러시아·중국 백신 들어올까
  • 2
    알트코인으로 눈 돌린 개미들…어떤 코인 샀나 봤더니
  • 3
    ‘가스라이팅 논란’ 서예지, 민폐의 아이콘 등극하나

기업 최신 뉴스

  • 1
    또 최고가 경신한 비트코인…8000만 원 넘었다
  • 2
    GS리테일, 7월 GS페이 출시...편의점ㆍGS칼텍스서도 쓴다
  • 3
    무신사, 작년 매출액 3319억…전년 대비 51% 증가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