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중공업, 신임 각자대표에 박상현 부사장 선임…3인 대표 체제 전환

입력 2021-03-30 10:35

제보하기
정기 주총 개최…사외이사로 배진한 고려대 교수 선임

두산중공업은 30일 분당두산타워에서 제58기 정기 주주총회를 열고 재무관리부문장 박상현 부사장 <사진> 을 각자대표로 신규 선임했다.

이로써 두산중공업은 박지원 회장과 정연인 사장의 2인 각자대표 체제에서 3인 각자대표 체제로 변경됐다.

두산중공업은 2012년과 2018년, 2019년에도 3인 각자대표 체제로 운영된 바 있다.

박 신임 대표는 2004년 ㈜두산 전략기획본부 부장으로 입사해 두산인프라코어 최고재무관리자(CFO), ㈜두산 지주부문 CFO, 두산밥캣 대표이사 겸 CFO를 역임했다.

작년부터는 두산중공업 재무관리부문장을 수행해왔다.

한편, 이날 정기 주총에서는 배진한 고려대학교 경영대학 교수를 사외이사로 신규 선임하는 안건도 상정돼 의결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내일 날씨] 전국 곳곳 소나기…“우산 챙기세요”
  • 2
    "8월 백신 대량생산" 정부 재차 강조했지만…공급난 해결될까
  • 3
    박원 티저, 故 박지선 향한 그리움…이윤지 “누가 봐도 너의 뒷모습” 뭉클

기업 최신 뉴스

  • 1
    이마트24, 말레이시아에 진출…“상반기 개점 목표”
  • 2
    오후 6시 기준 서울 197명 확진…전주 대비 23명↑
  • 3
    오프블랙, 봄맞이 할인 종료 임박..18일까지 최대 50% 할인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