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발자국 지우기 특별기획

하루 12시간씩 주 6일 근무…CJ대한통운 노동자 또 쓰러졌다

입력 2021-03-26 07:00

제보하기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 “과로로 인한 뇌출혈『

(게티이미지뱅크코리아)

CJ대한통운 경주터미널 소속 택배노동자가 과로로 쓰러져 의식불명에 빠졌다.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는 26일 CJ대한통운 경주터미널 소속 택배노동자 이 모(59) 씨가 과로로 인한 뇌출혈로 쓰러져 의식불명 상태에 빠졌다고 밝혔다.

대책위에 따르면 이 씨는 지난 24일 오후 10시 10분쯤 잠자리에서 구토를 한 뒤 씻기 위해 화장실에 들어갔다. 이 씨가 30분이 지나도 나오지 않는 것을 이상하게 여긴 이 씨의 부인이 화장실에 들어갔다가 의식을 잃고 쓰러진 이 씨를 발견했다.

이 씨는 현재 뇌출혈과 뇌부종이 심해 출혈을 봉하는 시술만 받았으며, 의식불명 상태로 중환자실에서 누워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대책위는 이 씨의 사고에 대해 “장시간 고강도 노동으로 과로해 발생했다”는 입장이다.

대책위에 따르면 이 씨는 하루 12시간씩 주 6일을 근무했으며 배송물량은 일평균 200∼250개, 월평균 5500∼6000개에 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씨는 지난해 10월 산재적용 제외신청서를 작성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대책위는 사고 당사자 가족과 협의 후 이번 문제와 관련해 대응해 나갈 예정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