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생명, ‘누구나필요한 수술비종신보험 무배당’ 출시

입력 2021-03-23 18:38

제보하기

(사진제공=한화생명)

한화생명이 생보업계 최초로 사망에 대한 보장뿐만 아니라 수술에 대해 최대 8000만 원까지 주계약에서 선지급하는 ‘한화생명 누구나필요한 수술비종신보험 무배당(이하 수술비 종신보험)’을 출시했다.

수술비 종신보험은 종신보험임에도 별도의 특약 없이 암 및 뇌혈관·심장질환으로 인한 수술을 보장한다. 특약을 추가하게 되면 수술의 범위 또한 약 90여종으로 대폭 확대시킬 수 있다.

또, 생보업계 최초로 수술 관련 특약을 세분화해 관혈·비관혈 의 수술형태나 암·심장·뇌혈관, 간·폐, 신장·췌장 등 질병 부위 별로 고객이 원하는 보장만 직접 선택해서 추가 가입할 수 있도록 했다. 따라서 고객이 자신의 병력이나 가족력을 고려해 선택과 집중이 가능하다.

수술비 종신보험에 가입한 고객은 암·뇌혈관질환·심장질환으로 인해 관혈수술을 받을 경우 가입한 사망보장 금액의 80%를 선지급 받아 생존치료에 전념할 수 있다.

수술에 대해 가입한 특약을 중복으로 보장받을 수 있기 때문에 주계약 3000만 원과 일부 특약을 가입하고 뇌혈관 관련 관혈 수술을 받게 된다면 주계약 선지급금 2400만 원(주계약의 80%)에 특약 가입금액까지 최대 6400만 원까지도 보장받을 수 있다. 만약 치료를 받다 사망을 하게 된다면 남아있는 주계약 금액(600만 원)을 사망보험금으로 받는다.

특히, 특약으로 요실금 수술에 대해 연간 1회 한도로 최대 100만 원까지 보장한다. 생활 속에서 자주 접할 수 있고 고객의 니즈가 높은 관절염이나 백내장 등의 고빈도 수술도 보장받을 수 있다.

수술비 종신보험은 남녀 65세까지 가입할 수 있다.

한화생명 성윤호 상품개발팀장은 “암, 6대질병 등 90여 가지 질병에 대하여 관혈 및 비관혈 수술을 주계약 및 다수특약에서 중복으로 보장받을 수 있다”며 “보장 한도를 획기적으로 늘린 상품인 만큼 소비자들의 니즈가 큰 수술보험 시장에서 큰 호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양효진 결혼발표, 억대 연봉 배구선수 4월의 신부로…예비신랑 누구?
  • 2
    서예지, 학력 위조설 재차 해명…예능서 언급한 ‘스페인 대학’의 진실은?
  • 3
    편스토랑 사과, 콩곱창 레시피 무단 사용?…“원작자에 즉시 사과”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文정부 금융홀대론] 외국계 엑소더스?…씨티은행 “처분 검토”
  • 2
    [文정부 금융홀대론] 정치금융, 동북아 금융허브 날렸다
  • 3
    [文정부 금융홀대론] 은행, 부실 떠안고 배당제한·이익공유로 ‘反시장화’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