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재우 대표 “전 공동대표 사실과 다른 주장을 하고 있다”

입력 2021-03-23 15:08

제보하기

▲삼영이엔씨CI

최근 경영일선으로 복귀한 황재우 삼영이엔씨 대표는 “최근 황혜경, 이선기 전 공동대표와 조경민 사외이사가 경영권 장악을 목적으로 사실과 다른 주장을 하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황재우 대표측은 “황혜경, 이선기 전 공동대표는 지난해 1월 100억 원 규모의 전환사채를 발행했고 전 대표가 콜옵션 60억 원을 행사하기위해 은행대출을 알아보다 올해 1월 대표직에서 해임되면서 무산된 정황을 확인했다”며 “애초 전환사채 발행은 낮은 행사가격으로 본인들의 실리를 도모하기 위한 결정이었지 주주가치 제고와는 반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장기 투자자를 유치했다고 하지만 실상은 우호 지분을 확보하기 위해 시장가격보다 할인 가격으로 자기주식을 매도한 것 또한 기업가치 제고와도 무관한 행위”라며 “60억 원 콜옵션에 대해 주주가치 제고 및 기업가치 제고를 위해 주주들의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황 대표측은 “이사회가 재무제표를 승인하기 위해서는 감사보고서 적정의견과 감사의 동의를 충족한 이후 주주총회 승인에 갈음하는 이사회의 승인 결의가 별도로 있어야 한다”며 “올바른 이해 없이 전 경영진은 감사의견이 나오기 전인 결산 이사회에서 재무제표를 승인한 것을 두고서 사실과 다른 내용을 전달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올해 1월 주총 이후 전 대표는 사내이사임에도 출근하지 않고 있다”며 “이에 대한 책임을 물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백신 공급 '안갯속'…러시아·중국 백신 들어올까
  • 2
    양효진 결혼발표, 억대 연봉 배구선수 4월의 신부로…예비신랑 누구?
  • 3
    편스토랑 사과, 콩곱창 레시피 무단 사용?…“원작자에 즉시 사과”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현대엔지니어링, IPO추진…지배구조 개편작업 속도낼까
  • 2
    [공시] 세우글로벌, 상장폐지 관련 이의신청서 제출
  • 3
    [오늘의 공시] 쌍용자동차ㆍ셀트리온ㆍ아이큐어 등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