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방울, 고객 취향ㆍ패션트렌드 등 빅데이터 시스템 도입…속옷명가 재건한다

입력 2021-03-23 13:20

제보하기

▲쌍방울이 빅데이터 시스템을 도입한다. (자료 = 쌍방울)

쌍방울이 빅데이터 시스템 도입을 통해 속옷명가 재건에 나선다.

쌍방울은 고객의 취향, 패션트렌드, 시장분석 등 다양한 부문의 데이터를 취합해 보다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빅데이터 시스템을 새롭게 도입해 고객만족도를 더욱 높여나갈 것이라고 23일 밝혔다.

그동안 쌍방울은 오프라인 매장 위주의 영업 형태를 가지고 있었다. 전국 750개 매장을 기반으로 매년 안정적인 실적을 이어왔던 쌍방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온라인의 중요성을 심각하게 깨달으면서 온라인 활성화를 위한 노력에 집중하고 있다.

먼저 쌍방울은 새로운 시스템 도입을 위해 국내 유명 빅데이터 기업과 손잡고 그 첫걸음을 뗄 예정이다. 이미 확보된 35억 개의 온·오프라인 소비행태 및 기호 빅데이터를 통해 고객의 성향을 파악하고 구매 가능성이 높은 광고 컨텐츠를 노출하는 등 이같은 노력으로 구매확률을 더욱 높임으로써 최대의 효과를 달성한다는 전략이다.

또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다음 시즌에 맞는 제품의 구성은 물론 향후에 발생될 문제점들을 미리 예측하고 대비해 리스크는 더욱 줄일 수 있을 것이라는 게 회사측의 설명이다.

실제로 많은 의류 기업들이 이미 빅데이터 시스템을 도입해 다양한 성공사례를 만들어낸 바 있다. 자라(ZARA)와 에이치앤엠(H&M) 등이 그 대표적 예이다.

자라와 에이치앤엠은 각각 다른 방식이긴 하나 고객들의 성향 등을 분석하고 취향을 파악해 신제품 출시를 신속하게 처리한다. 또한 신제품 중에서도 고객의 선호도를 따져 주력 제품군과 비주력 제품군으로 분리, 효율적인 매장운영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

빅데이터는 이 외에도 다양한 고객의 데이터 분석을 기반으로 가격, 고객층 등의 정확한 타겟팅을 통해 보다 효율성을 높일 수 있어 이번 쌍방울의 빅데이터 시스템 도입이 향후 성장에 어떠한 영향을 미칠지 주목되고 있다.

쌍방울 관계자는 “앞으로 도입되는 빅데이터 시스템은 고객들의 구매정보와 성향 등을 분석해 보다 고객들의 만족도를 높이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그 외에도 모아진 데이터는 향후 출시될 신제품과 사업진행 방향에도 많은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백신 공급 '안갯속'…러시아·중국 백신 들어올까
  • 2
    알트코인으로 눈 돌린 개미들…어떤 코인 샀나 봤더니
  • 3
    ‘가스라이팅 논란’ 서예지, 민폐의 아이콘 등극하나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현대엔지니어링, IPO추진…지배구조 개편작업 속도낼까
  • 2
    [공시] 세우글로벌, 상장폐지 관련 이의신청서 제출
  • 3
    [오늘의 공시] 쌍용자동차ㆍ셀트리온ㆍ아이큐어 등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