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니보니] "기찻길 옆 닭장?" 역세권 청년주택 '용산 베르디움 프렌즈' 직접 가보니

입력 2021-03-09 18:01

제보하기

1000여 세대에 달하는 서울 최대 규모의 청년주택 '용산 베르디움 프렌즈'가 입주를 시작했습니다.

서울 용산구는 역세권 청년주택 '용산 베르디움 프렌즈'에 임시사용승인을 했다고 지난달 10일 밝혔는데요.

이 청년주택은 지하 7층, 지상 35∼37층 2개 동이며 건폐율 57.52%, 용적률 961.97%가 적용됐다고 합니다.

용산 베르디움 프렌즈는 공공임대 323가구, 민간임대 763가구 등 총 1086가구로 이뤄져 있으며, 사용승인에 따라 지난 2월 15일부터 입주가 시작됐다고 합니다.

일각에서는 용산 베르디움 프렌즈의 외관이 마치 '닭장'을 연상시킨다는 지적도 있는데요. 역세권 청년주택 용산 베르디움 프렌즈, 과연 어떨지 이투데이 '보니보니'를 통해 한 번 확인해보시죠!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