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발자국 지우기 특별기획

[한컷] 총을 내려놓게 한 미얀마 수녀의 외침 "쏘려면 나를 쏘세요"

입력 2021-03-03 09:22수정 2021-03-03 09:30

제보하기

(연합뉴스)

(연합뉴스)

미얀마 군부 쿠데타를 향한 민중들의 시위가 이어지는 가운데 무고한 인명피해를 막고자 무릎을 꿇은 수녀의 모습이 마음을 울리고 있다.

지난달 28일(현지시간) 미얀마 주교회의 의장이자 양곤 대교구 교구장인 찰스 마웅 보 추기경은 자신의 트위터에 미얀마 현지의 상황을 담은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이 중 "폭력을 쓰지 말아달라"며 울부짖는 수녀의 모습이 시선을 끈다. 이 수녀는 미얀마 북부 도시 미치나에 있는 성 프란치스코 사베리오 수녀원 소속 안 누 따웅이다.

당일 누 따웅 수녀가 거주하는 지역에서도 폭력 진압이 벌어졌고, 이를 목격한 누 따웅 수녀가 거리로 나와 홀로 병력과 맞선 것.

누 따웅 수녀는 무릎을 꿇고 두 손을 올리며 "쏘지 마세요. 무고한 사람들을 죽이지 마세요. 원하시면 나를 쏘세요"라고 외쳤다.

누 따웅 수녀의 용기에 시위 진압에 나선 경찰들도 행진을 멈추고 총을 내려놓은 것으로 전해졌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