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우리PE자산운용 4년 만에 흑자 전환

입력 2021-02-24 10:06

제보하기
지난해 펀드 약정고 1조7000억 원 달성

우리금융그룹은 사모펀드 운용 자회사인 우리프라이빗에퀴티자산운용(우리PE자산운용)이 2016년 이후 4년 만에 흑자로 전환에 성공했다고 24일 밝혔다.

우리PE자산운용은 2020년 펀드 약정고 1조7000억 원, 당기순이익 8억2000만 원을 달성했다.

우리PE자산운용은 2005년 설립된 국내 1세대 PE사다. 2009년 결성한 우리블랙스톤 펀드를 내부수익률(IRR) 13.2%의 높은 수익률로 청산하는 등 우수한 성과를 냈다. 하지만 2012년 이후 신규펀드 결성에 어려움을 겪으며 시장에서의 지위가 점차 약화됐다.

우리금융 관계자는 “손태승 회장이 우리PE자산운용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그룹 차원의 시너지 확대와 사업구조 다각화 등 체질개선을 주문했다”며 “그동안의 관행에서 벗어나 글로벌 투자은행 출신의 외부 전문가를 CEO로 전격 영입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우리PE자산운용의 투자영역을 해외 부동산‧발전‧인프라사업 등으로 확대했다. 그룹 기업투자금융(CIB) 협업체제 하에서 우리은행 등 그룹사와의 적극적인 공동사업기회를 발굴하는 등 흑자 전환을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해왔다.

이와 함께 성과보수제도 정비 및 시장의 우수 운용역 영입 등 침체된 조직에 생기를 불어넣는 질적 구조조정 노력도 병행했다.

우리PE자산운용은 올해 2000억 원 규모의 신규PEF 결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우리은행, 우리종금, 우리금융캐피탈 등 그룹사가 참여해 국내 유망 혁신기업 지원을 위한 1000억 원 규모의 혁신성장지원펀드도 오는 7월까지 조성할 예정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미스트롯2’ 2대 진 양지은, 선 홍지윤・미 김다현…상금 및 부상은 무엇?
  • 2
    [상보] 파월 기존 입장 유지에 뉴욕증시 일제히 하락
  • 3
    임영웅, 신곡 ‘별빛 같은 나의 사랑아’ 최초 공개…“설운도 작사작곡”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권중원 흥국화재 사장 ‘어린이 교통안전 릴레이 챌린지’ 참여
  • 2
    KB국민은행, 고객패널 'KB국민팬슈머' 2기 모집
  • 3
    [특징주] SK하이닉스, 외인 매도에 2거래일 연속 하락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