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번가, 판매자가 직접 마케팅하는 '스토어 마케팅 서비스' 오픈

입력 2021-02-24 08:57

제보하기
중소 규모 판매자에게 유리한 마케팅 서비스 무료 지원

(사진제공=11번가)

’커머스포털’ 11번가는 구매 가능성이 높은 타깃 고객을 대상으로 판매자들이 직접 할인쿠폰을 제공할 수 있는 ‘스토어 마케팅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24일 밝혔다. 11번가는 입점 판매자 누구나 이를 무료로 활용해 단골고객을 늘릴 수 있도록 돕는다.

‘스토어 마케팅 서비스’는 고객의 소비패턴, 이용현황 데이터를 기반으로 판매에 집중해야 할 최우선 고객군을 추천해주는 것이 특징이다.

판매자들은 ‘내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아두고 구매하지 않는 고객’, ‘최근 내 상품을 2개월 연속 구매한 고객’, ‘내 상품을 3번 이상 보았으나 구매하지 않은 고객’ 등의 현황을 매일 한 눈에 볼 수 있으며, 이들에게 ‘전용 할인 쿠폰’을 발송해 혜택을 제공할 수 있다.

할인 쿠폰 규모는 판매자가 직접 설정할 수 있다. 판매자가 제공한 쿠폰 혜택은 11번가 모바일 앱 홈 화면과 앱 알림을 통해 해당 고객들에게만 개별적으로 노출된다.

11번가는 "불특정 다수의 고객이 아닌 구매 가능성이 높은 잠재 고객들을 콕 집어 ‘타깃 마케팅’을 펼칠 수 있어 마케팅 노하우가 부족한 중소 규모 판매자들도 효율적으로 단골 고객을 만드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했다. 실제 장바구니에 담긴 상품의 경우 평균 92%가 3일 이내에 구매되거나 삭제되는데, '스토어 마케팅'으로 구매를 유도하면 3일의 '구매 골든타임'을 활용할 수 있게 된다.

11번가는 ‘스토어 마케팅 서비스’의 효과분석 결과도 판매자에게 제공해 판매전략을 개선할 수 있도록 돕는다. 쿠폰 혜택을 받은 고객 중 실제 몇 명이 구매했는지, 성별/연령별로 어떤 고객이 쿠폰을 많이 사용했는지 등 마케팅 효과를 분석한 리포트를 상세하게 제공한다.

‘스토어 마케팅 서비스’는 11번가의 판매자 대상 구매 통계ㆍ분석 서비스인 ‘셀러 애널리틱스’에서 이용할 수 있다. 즉각적인 매출 상승 효과를 기대할 수 있어 오픈과 동시에 입점 판매자들에게 호응을 얻고 있다. 17일 서비스 오픈 이후 약 일주일만에 1300명 이상의 판매자가 서비스를 활용해 26만 명 이상의 고객에게 ‘전용 할인 쿠폰’ 혜택을 제공했다.

김형준 11번가 셀러인사이트팀장은 “치열한 경쟁 환경에 놓인 온라인 플랫폼 입점 판매자들은 상품을 실질적으로 구매할 고객을 파악하고 구매 확률을 높이는 것이 가장 시급하면서도 어려운 일”이라며 “온라인 판매에 첫 발을 뗀 중소 규모 판매자라도 효율적으로 고객을 확보하는 등 사업 역량을 강화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미스트롯2’ 2대 진 양지은, 선 홍지윤・미 김다현…상금 및 부상은 무엇?
  • 2
    [상보] 파월 기존 입장 유지에 뉴욕증시 일제히 하락
  • 3
    임영웅, 신곡 ‘별빛 같은 나의 사랑아’ 최초 공개…“설운도 작사작곡”

기업 최신 뉴스

  • 1
    무료 수화물 50kg 제공…티웨이항공, 일본 유학생 대상 프로모션 진행
  • 2
    아이오닉5, 진짜 '테슬라 킬러' 될까
  • 3
    KT-서울과기대, 클라우드 기반 기술인재 양성한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