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예령, “외롭지만 재혼 안 할 것”…박영훈 감독과 이혼 사유는?

입력 2021-02-23 23:21

제보하기

▲김예령 (출처=김예령SNS)

배우 김예령이 재혼을 하지 않겠다고 밝힌 가운데 전남편 박영훈 감독과의 이혼이 눈길을 끈다.

23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 ‘아내의 맛’에서는 김예령이 출연해 “외로울 때는 있다. 하지만 결혼은 또 안 할 것”이라며 결혼에 대한 솔직한 심정을 전했다.

김예령은 1966년생으로 올해 나이 55세다 지난 2000년 2살 연상의 영화감독 박영훈과 결혼했지만 15년만인 2015년 이혼했다.

김예령은 한 방송에 출연해 “결혼 10주년에 생활비 문제로 언성을 높이게 됐다”라며 “남편은 한 달 100만 원으로 세 식구가 살 수 있다며 나의 가계 내역을 이해하지 못했다. 못 살겠다고 혼잣말을 한 게 시발점이 됐다”라고 털어놨다.

이후 박영훈 감독이 이혼하자는 편지만 남겨두고 집을 나가는 등의 행동으로 김예령은 병원 신세를 질만큼 마음고생을 했고 5년만인 2015년 이혼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증시 키워드] 세계 첫 반려동물 암 치료제 기대감에 박셀바이오 '상한가'…리콜 부담 안은 현대차 '약세'
  • 2
    [특징주] 현대바이오, 코로나19 경구용 치료제 중간시험 결과 100% 효력 소식에 상승세
  • 3
    “갤럭시S21 단돈 1만 원”…다시 고개 드는 불법 보조금

사회 최신 뉴스

  • 1
    'JSA 의문사' 김훈 중위 유족, 국가 상대 손배소 패소 확정
  • 2
    속보 대법, '비종교적 신념' 양심적 병역거부 첫 인정
  • 3
    사유리, 스타벅스 문전박대 논란에 “무례한 행동 사과”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