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비원더 이민, “가나로 이주할 것”…美 사회적 문제 이유됐나

입력 2021-02-23 18:47

제보하기

▲스티비원더 이민 (뉴시스)

세계적 팝스타 스티비 원더(70)가 아프리카 가나로 이민을 계획 중이다.

22일(현지 시각) CNN방송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스티비 원더는 오프라 윈프리와의 인터뷰를 통해 “가나로 이주할 것”이라고 밝혔다.

스티비 원더는 미국에서 벌어지는 인종차별 등 정치적 혼란에 대해 언급하며 “내가 가나로 떠나기 전 이 나라(미국)가 웃는 것을 보고 싶다”라고 전하기도 했다. 최근 사회적 문제 등이 이민의 이유가 된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스티비 원더는 “내 아이들이 ‘나를 더 존중해 달라’, ‘나는 중요한 사람’이라고 말하는 것을 보고 싶지 않다”라고 털어놨다.

스티비 원더는 1994년에도 가나로 이주 계획을 밝힌 바 있다. 당시 스티비 원더는 “미국보다 가나에 더 소속감을 느낀다”라고 심경을 전하기도 했다.

한편 스티비 원더는 1950년생으로 올해 나이 70세다. 미숙아로 태어나 인큐베이터에서 산소 과다 공급으로 인해 발생한 미숙아 망막증으로 시력을 잃었지만 뛰어난 음악성으로 가수의 길을 걸었다. ‘이즌 쉬 러블리(Isn’t She Lovely)‘, '레이틀리(Lately)’ 등 국내에서도 큰 사랑을 받은 바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양효진 결혼발표, 억대 연봉 배구선수 4월의 신부로…예비신랑 누구?
  • 2
    서예지, 학력 위조설 재차 해명…예능서 언급한 ‘스페인 대학’의 진실은?
  • 3
    편스토랑 사과, 콩곱창 레시피 무단 사용?…“원작자에 즉시 사과”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상보] 美 보건당국, J&J 코로나 백신 사용중단 권고… 접종 후 혈전 6건
  • 2
    속보 美CDCㆍFDA "존슨앤드존슨 코로나 백신 접종 중단 권고"
  • 3
    바이든, 국무부 차관보로 한국계 엘리엇 강 지명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