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위안화, 글로벌 외환시장 빅리그서 도약…국제화 드디어 성공?

입력 2021-02-22 14:47

제보하기

런던서 위안화 거래량 사상 최대
미국 시장서도 위안화 거래 활발
매력적인 국채 수익률이 위안화 수요 높여
거래·결제 점유율 낮은 건 여전히 한계

▲영국 런던 외환시장의 반기별 일일 평균 옵션 거래량 추이. 단위: 10억 달러. 검정: 영국 파운드화(작년 10월 100억 달러) / 분홍: 일본 엔화(111억 달러) / 파랑: 중국 위안화(117억 달러). 출처 블룸버그
중국 위안화 거래가 글로벌 외환시장에서 활기를 띠고 있다. 세계 외환시장 중심지인 런던에서는 그 어느 때보다 위안화 거래가 활발하게 이뤄지고, 옵션 거래량은 일본 엔화와 영국 파운드화를 넘었다고 21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영국 중앙은행인 영란은행(BOE) 집계에서 런던 외환시장에서 지난해 10월 기준 중국 위안화 옵션 일일 거래량은 117억 달러(약 12조9285억 원)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으며 엔화(111억 달러)나 파운드화(100억 달러)보다 많았다. 옵션을 포함한 위안화 전체 거래량은 같은 기간 845억 달러로 역시 사상 최대치를 나타냈다.

미국 뉴욕시장에서도 위안화 거래가 뚜렷하게 늘고 있다. 뉴욕 연방준비은행(연은)의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달러·위안 현물 거래량은 하루 평균 78억 달러로 전년 동월 대비 두 배 이상 급증했다. 시카고상업거래소(CME)의 전자중개시스템(EBS)에 따르면 런던과 뉴욕에서 위안화 현물 거래 규모는 2015~2020년 각각 90%와 131% 급증했다.

위안화 거래가 활발해지면서 관련 비용도 줄어들고 있다. 시타델증권에 따르면 위안화 거래 비용은 100만 달러당 약 20달러로, 영국 파운드화와 비슷한 수준이다. 세계에서 가장 유동성 있는 한 쌍인 유로·달러 거래 비용 10달러에도 비교할 만하다. 신흥국 통화 거래 비용은 일반적으로 100달러를 넘는다.

▲미국 뉴욕 외환시장의 달러-위안화 하루 평균 거래량 추이. 단위: 10억 달러. 검정: 현물 거래(작년 4분기 78억 달러) / 분홍: 선물 계약(35억 달러). 출처 블룸버그통신
글로벌 외환시장에서 위안화의 부상을 뒷받침하는 것은 상대적으로 매력적인 국채 금리다. 중국의 10년 만기 국채 금리는 현재 약 3.3%로 미국의 1.3%나 독일의 마이너스 금리에 비하면 매우 높다. 블룸버그는 “중국 국채 금리는 주요 20개국(G20) 중 가장 높다”며 “이에 투자 헤지 수단을 찾으려는 해외 투자자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이는 시장의 유동성과 변동성을 확대해 수년간 위안화 시장을 간과했던 투기꾼들도 끌어들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근 미국 등 선진국에서 국채 금리가 상승하면서 위안화 수요가 지금과 같은 모습을 유지할지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그러나 도이체방크와 씨티그룹 등 글로벌 메이저 은행들은 런던과 뉴욕, 싱가포르 등 주요 외환시장에서 중국 전담 인력을 강화하는 등 수요가 계속 유지될 것이란 전망에 무게를 실었다.

웰스파고는 “위안화가 글로벌 통화 패권을 위한 전쟁에서 더 많은 비중을 차지할 것”이라며 “달러화 대비 위안화 환율이 광범위한 달러 움직임에 더 많은 영향을 미친다면, 이는 글로벌 외환시장에서 중요한 패러다임의 전환이 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하지만 위안화를 진정한 글로벌 기축통화로 만들려면 넘어야 할 장애물이 많다. 전 세계 중앙은행 준비금에서 위안화가 차지하는 비중은 약 2%에 불과하다. 반면 미국 달러화는 60%를 넘는다. 세계 2위인 중국의 경제 규모를 고려하면 매우 낮은 비율이다.

위안화의 글로벌 결제 비중도 3% 미만으로, 위안화 사용이 늘고 있지만 아직 점유율이 높지 않다. 국제결제은행(BIS)의 2019년 조사 기준 글로벌 외환거래에서 위안화가 차지하는 비율은 4.3%에 그쳤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콜드플레이 방한, 인천공항 목격담에 떠들썩…K팝 스타와 협업하나?
  • 2
    박수홍, 친형 논란 후 유튜브 인기 UP…한 달 만에 70만 구독자 ‘깜놀’
  • 3
    정부, 원양 컨테이너 최대 선복량 120만TEU에서 상향 검토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스가 “북한 김정은, 조건 없이 만날 준비됐다”
  • 2
    [종합] 미일 정상회담, 중국 대응에 한목소리…5G·반도체 공동 투자도
  • 3
    쿠바, 62년 ‘카스트로 시대’ 끝…라울 총서기직서 물러난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