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금융사, 스타트업과 금융 혁신 나선다

입력 2021-02-22 10:36

제보하기
'제2회 삼성금융 오픈 컬래버레이션' 개최…삼성금융 임직원과 협업해 솔루션 개발 진행

(사진=삼성 금융사)

삼성 금융 관계사들이 스타트업과의 상생을 통한 금융 혁신 성공사례를 발굴한다.

삼성생명, 화재, 카드, 증권, 벤처 투자 등 삼성 금융 관계사들은 '제2회 삼성금융 오픈 컬래버레이션'을 개최한다고 22일 밝혔다.

'함께 성장하는 금융의 미래를 열다'라는 슬로건으로 열린 '삼성금융 오픈 컬래버레이션'은 3월 31일까지 참가 스타트업을 모집한다. 심사를 거쳐 본선 진출 기업을 선정한 후, 삼성금융과의 협력을 통해 솔루션과 사업모델을 개발하고 올해 9월 발표회를 통해 최종 우승팀을 가리게 된다.

2019년 1회 대회를 연 삼성금융 오픈 컬래버레이션 ‘위힐드’, ‘에이젠글로벌’, ‘왓섭’, ‘티클’ 등 금융 혁신 기업의 성장을 지원하며 대기업-스타트업간 상생의 성공사례로 평가받고 있다.

1회 대회 당시 금융권 최대 수준인 총 237개 스타트업이 지원했으며, 우승팀인 ‘위힐드’은 삼성생명으로부터 10억 원의 지분투자를 받아 인공지능(AI)을 활용한 고객 맞춤형 헬스케어 서비스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 2회 대회는 스타트업의 원활한 프로젝트 수행을 위해 지원을 한층 강화했다. 본선에 진출하는 13개의 스타트업은 지난 대회 때보다 2000만 원 상향된 3000만 원의 지원금을 받게 되며 삼성금융과의 공동 프로젝트 추진 기간도 3개월에서 4개월로 확대됐다.

금융사별로 1팀씩 선발하는 우승 스타트업은 1000만 원의 추가 시상금과 지분투자 기회도 부여받는다.

참가를 희망하는 국내 스타트업과 중소기업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접수할 수 있다. 삼성금융에서 제시하는 과제는 사별 특성에 맞춘 도전과제 17개, 금융사 간 시너지를 위한 공통과제 2개 및 자유주제로 구성된다.

삼성금융 오픈 컬래버레이션 관계자는 “삼성금융과 스타트업의 상생으로 미래 금융의 성장을 위한 새로운 기회를 찾고, 혁신을 담아낸 솔루션으로 국내 핀테크 수준을 한 단계 끌어올릴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증시 키워드] 바이넥스, 스푸트니크V 생산 가능성에 '눈길'…액분에도 힘못쓰는 카카오
  • 2
    2145조 美 슈퍼 부양책, 시장엔 악재?
  • 3
    단독 ‘강남 8학군’ 부활 막자…자사고, 뉴타운 이전 검토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세아베스틸, 올해 흑자전환 예상 ‘목표가↑’-신한금융투자
  • 2
    원익IPS, 삼성전자 반도체 투자 수혜 '목표가↑'-키움증권
  • 3
    [오늘의 투자전략] 1.9조 美 부양책 순항…코스피는 2950~3150 전망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