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코로나 4차 유행 우려, 백신 조기 확보 총력을

입력 2021-02-18 05:00

제보하기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하루 600명대로 급증하면서 재확산 조짐을 보이고 있다. 직장과 학원· 병원· 종교시설 등과 함께, 설 연휴 가족모임을 고리로 한 집단감염이 현실화하는 양상이다. 감염병 전문가들은 4차 유행 가능성까지 우려한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7일(0시 기준) 신규 확진자가 621명, 누적으로 8만4946명이라고 밝혔다. 전날(457명)보다 164명 늘었고, 지난 1월 10일(657명) 이후 38일 만에 600명을 넘었다. 설 연휴 기간 2만여 건으로 줄었던 검사 건수가 평일 수준인 4만∼5만 건으로 증가하면서 신규 확진자가 쏟아졌다. 지역발생이 590명, 해외유입이 31명이다. 이 중 서울 258명, 경기 154명, 인천 21명으로 수도권에서 433명이 나왔다.

신규 확진자가 급속히 증가할 가능성이 높다. 17일 경기 남양주의 한 공장에서 집단감염으로 직원 115명이 무더기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대부분 외국인 근로자들로 기숙사의 합숙생활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확진자는 이날 집계에 잡히지 않았다. 설 연휴 가족모임으로 전파된 감염환자도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이 15일부터 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로 하향 조정되고, 다중이용시설 영업제한도 대거 해제된 상황에서 걷잡기 어려운 감염 확산을 걱정하지 않을 수 없다.

이런 가운데 정부는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수칙 개편을 추진하고 있다. 3월부터 적용할 계획으로 마련 중인 새로운 방안은 집합금지와 다중이용시설 영업제한을 최소화하되, 방역수칙 위반은 엄격히 처벌하는 ‘자율’과 ‘책임’에 초점이 맞춰지고 있다. 그동안 규제 일변도의 고강도 거리두기로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이 엄청난 피해를 입고 있는 데 따른 것이다. 좀 더 신중할 필요가 있다. 영업 피해의 심각성을 이해하지 못하는 건 아니지만, 코로나19가 4차 확산으로 번질 경우 통제가 어려운 상황을 맞을 수 있다.

결국 관건은 백신의 보급이다. 코로나19 백신이 글로벌 공포를 가라앉히고 경제를 정상화하는 게임체인저가 되고 있다. 우리는 백신 경쟁에 뒤처져 이미 많이 늦었다. 오는 26일부터 접종이 시작될 예정이지만,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의 65세 이상 고령층 접종과 관련한 혼선으로 정부가 목표한 집단면역에 차질을 빚을 수밖에 없다.

정부는 다음달 말 화이자 백신이 공급되고, 얀센과 모더나에 이어 노바백스 백신 2000만 명분 도입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그럼에도 국민들은 언제, 어떻게 백신을 맞을 수 있을지 불안하다. 구체적인 도입 스케줄이 불투명한 까닭이다.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시 급증하고 있다. 예정된 백신 보급과 접종에 조금도 차질이 빚어져선 안 되고, 하루라도 빨리 효과 높은 백신 물량의 추가 확보에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미스트롯2’ 2대 진 양지은, 선 홍지윤・미 김다현…상금 및 부상은 무엇?
  • 2
    [상보] 파월 기존 입장 유지에 뉴욕증시 일제히 하락
  • 3
    임영웅, 신곡 ‘별빛 같은 나의 사랑아’ 최초 공개…“설운도 작사작곡”

오피니언 최신 뉴스

  • 1
    [윤기영의 미래토크] 실감경제, 미래가 아니라 현실이다
  • 2
    [진료실 풍경] 유전 혹은 면역력 ①
  • 3
    [이투데이 말투데이] 견소왈명(見小曰明)/NG족 (3월5일)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