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인터내셔널, 베트남 완성차 부품 수주…300억 원 규모

입력 2021-02-17 11:00

제보하기

포스코인터내셔널이 베트남 완성차 업체인 '빈패스트'로부터 9만 대 분량의 전기차 부품을 수주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국내 자동차 부품 기업 이래AMS와 함께 전기차 부품인 '하프 샤프트'를 수주했다고 17일 밝혔다. 하프 샤프트는 구동 모터의 구동력을 양쪽 타이어에 전달하는 배터리 전기차의 구동축 역할을 하는 핵심 부품이다.

빈패스트는 베트남 최대 민간기업인 빈 그룹에서 투자해 설립한 베트남의 첫 완성차 업체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이 공급하는 물량은 전치가 9만 대 분량으로 약 300억 원 규모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지난해 10월에도 빈패스트와 10만 대 분량의 하프 샤프트 공급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이래AMS의 기술력과 자사 마케팅 역량을 이번 계약의 성공 배경으로 보고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 관계자는 "국내 강소 부품사와의 협력을 통한 전기차 부품 역량 강화로 친환경 모빌리티 사업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앞서 포스코인터내셔널은 2025년까지 구동 모터 코어 400만 대 공급체계를 구축하고 세계 시장점유율 20%를 달성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상보] 뉴욕증시, 국채 금리 상승ㆍ고용 부진에 일제히 급락…나스닥 2.7%↓
  • 2
    [상보] 국제유가 WTI 2.6%↑…미국 정유설비 가동률 감소·OPEC 증산 무산 영향
  • 3
    임상아, 혼혈 딸 올리비아 미모 눈길…엄마 뒤이어 무용 전공

기업 최신 뉴스

  • 1
    작년 한국車 세계 점유율 7.5%…중국시장 부진에 전년 수준 유지
  • 2
    U+아이돌라이브, 누적 시청 시간 4000만 분 돌파
  • 3
    소상공인 10명 중 8명 “손실보상 법제화 시 소급 적용해야”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