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발자국 지우기 특별기획

안철수·금태섭, 진통 끝에 합의 이뤘다…18일 '첫 토론'

입력 2021-02-15 18:09

제보하기

18일 1차 토론 진행…방송사는 '채널A'
방송사 선정·토론 방식 두고 합의 이뤄내
추가 토론 등을 두고선 실무협상 진행하기로

▲범야권 1차 단일화를 위한 제3지대 경선에 합의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왼쪽)와 무소속 금태섭 전 의원. (신태현 기자 holjjak@ / 국회사진취재단)

4월 보궐선거에 출마한 안철수·금태섭 후보가 제3지대 경선을 위한 토론 진행에 합의했다. 앞서 실무진 사이에서 이견을 보이며 범야권 1차 단일화에 잡음이 생긴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왔지만 서로 양보하며 합의를 이뤄낸 것으로 보인다.

양측 실무진은 15일 오후 4차 실무협상 끝에 1차 토론과 관련한 합의를 이뤘다고 발표했다. 금 후보 측에서 실무 협상에 나선 김태형 대변인은 이날 통화에서 "이번 주에 TV 토론을 시작하는 게 이뤄졌으면 좋겠다고 했는데 어찌 됐든 성사돼서 큰 진척"이라며 "협상이 잘 이뤄져서 다행"이라고 설명했다.

양측에 따르면 1차 토론은 18일에 열리며 방송사는 '채널A'로 선정했다. 앞서 양측은 방송사 선정을 두고도 갈등을 보였지만 합의를 위해 서로 양보한 것으로 보인다. 금 후보 측 관계자는 "물리적인 시간과 공정성 등을 고려해 방송사를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토론 방식에서도 양측은 합의를 이뤄냈다. 양측은 사회자 질문 20분, 주도권 토론 20분, 자유토론을 40분 동안 진행하며 총 1시간 20분 동안 토론을 할 것으로 보인다.

사회자 질문은 양쪽이 사전에 합의한 내용으로 이뤄지며 질문 후보군을 각각 2개씩 준비하기로 했다. 주도권 토론은 각 후보가 주도할 분야를 각 2개씩, 총 4개 선정해 사전에 공지하고 토론을 진행하기로 했다. 자유토론은 정치와 정책 분야 등을 두고 이뤄질 전망이다.

양측 실무진은 추가 내용에 대해 추후 실무협상을 통해 협의할 것으로 보인다. 금 후보 측 관계자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단일화 협상과 관련해 유권해석을 어떻게 내릴지 국민의당이 문의했다"며 "해석이 나오면 거기에 따라 어떻게 논의해야 할지 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2차 토론을 진행할 수 있는지 여부와 토론 방식 등에 대한 조율이 필요하다는 의미로 보인다.

한편 이날 오전까지 양측 실무진은 토론 방식을 두고 난항을 겪으며 범야권 1차 단일화에 빨간불이 켜진 것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됐다. 양측 실무진은 합의 불발의 책임을 서로에게 두며 협상에 난항을 겪었다. 이후 양측은 대화를 중단하는 듯 보였지만 최종 합의를 이뤄내며 제3지대 경선을 위한 토론은 진행될 전망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뉴스

댓글

0 / 300

e스튜디오

많이 본 뉴스

뉴스발전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