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지난해 영업이익 2750억 원…전년 대비 77% 감소

입력 2021-02-09 17:38

제보하기
코로나19 확산 여파ㆍ두산중공업 구조조정 영향 등에 실적 줄어

㈜두산이 지난해 연결재무제표 기준(잠정) 매출 16조9693억 원, 영업이익 2750억 원을 기록했다고 9일 밝혔다.

전년 대비 매출은 5.9%, 영업이익은 77.6% 각각 감소했다.

두산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인한 시장 변동성과 두산중공업 구조조정 비용 영향 등으로 전년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이 모두 줄었다”고 설명했다.

계열사별로 살펴보면 ㈜두산 자체사업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인한 시장 침체 속에서도 선방했다는 평가다.

특히 스마트폰 등의 전자제품 기초소재를 다루는 ㈜두산 전자 사업부문은 반도체용, 5Gㆍ네트워크용 등 하이엔드 제품 중심 포트폴리오를 통해 수익성을 개선하며, 전년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성장세를 이어갔다.

두산중공업은 연결 기준 매출 15조1324억 원, 영업이익 1541억 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전년 대비 3.4% 줄었으며, 명예퇴직 등 일회성 비용, 해외 자회사 영업손실 발생 등으로 인해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85.7% 감소했다.

앞서 8일 실적을 발표한 두산인프라코어는 연결 기준 매출 7조9341억 원, 영업이익 6586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로 글로벌 시장 침체 영향을 받았으나, 하반기에는 뚜렷한 반등에 성공했다.

두산밥캣은 지난해 매출 36억2900만 달러, 영업이익 3억3400만 달러를 달성했다. 원화 기준으로 매출은 4조2821억 원, 영업이익은 3939억 원 규모로, 9%대 영업이익률을 달성했다. 코로나19에 따른 불안정한 시장 환경 속에서도, 북미 GME(농업ㆍ조경용 소형장비) 판매량을 늘리면서 매출 감소세를 최소화하고 하반기 반등을 이끌었다.

한편, 두산퓨얼셀은 4일 지난해 매출 4618억 원, 영업이익 260억 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전년도에 비해 매출액은 7% 감소했지만, 영업이익은 연료전지 기기와 서비스의 수익성 개선 효과로 51% 증가했다. 두산퓨얼셀의 실적은 ㈜두산 연결재무제표에 반영되지 않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내일 날씨] 전국 곳곳 소나기…“우산 챙기세요”
  • 2
    제니, SNS 사진에 방역수칙 위반 논란…수목원 측 “일 때문에 온 것”
  • 3
    콜드플레이 방한, 인천공항 목격담에 떠들썩…K팝 스타와 협업하나?

기업 최신 뉴스

  • 1
    단독 롯데마트 동남아 진격…20일 베트남 나트랑에 15호점 오픈
  • 2
    이마트24, 말레이시아에 진출…“상반기 개점 목표”
  • 3
    오후 6시 기준 서울 197명 확진…전주 대비 23명↑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