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극저온 후판 LNG 추진선에 공급…친환경 시장 공략

입력 2021-02-09 10:59

제보하기
신규 강종 작년 12월 국내외 주요 선급인증 획득 완료하고 양산 준비 마쳐

▲현대제철 직원이 9% Ni 후판 제품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제공=현대제철)

현대제철이 극저온에도 견딜 수 있는 신규 강종을 액화천연가스(LNG) 추진선에 공급한다.

현대제철은 5일 현대중공업이 건조 중인 LNG 추진 컨테이너선 연료탱크용 소재에 대한 수주계약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수주 물량은 LNG 추진 초대형 컨테이너선 2척분이다.

이번에 계약한 연료탱크용 소재는 작년 12월 개발을 완료한 9% 니켈(Ni) 후판이다.

현대제철이 개발한 9% Ni 후판은 극저온 환경(영하 196도)에서도 충격에 대한 내성이 뛰어나고 용접성능이 우수해 LNG 연료탱크 등에 사용되는 초고성능 강재이다.

LNG는 기존 선박용 디젤보다 오염물질 배출이 현저히 적다는 장점이 있지만 저장시설 내부를 영하 165도 아래로 유지해야 한다.

현대제철은 2018년 9월부터 9% Ni 후판 신강종에 대한 개발에 착수해 기술개발 역량을 집중한 결과 지난해 3월 안정적인 품질 수준을 확보했다.

같은 해 12월에는 KR(한국), ABS(미국), DNVGL(노르웨이ㆍ독일) 등 국내외 주요 9대 선급인증을 모두 획득하고 현대중공업의 고객사 평가까지 모두 완료했다.

현대제철은 이번 수주를 시작으로 LNG 추진선 연료탱크에 대한 추가 수주는 물론 LNG 플랜트와 LNG 터미널에 쓰이는 육상용 저장탱크 수주에도 적극적으로 나선다는 계획이다.

우리나라 제9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따르면 2034년 LNG 설비용량 비중이 30.6%로 늘어나는 등 에너지 전환 시기에 있어 LNG가 가교 구실을 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세계적으로 환경규제 수준이 점차 강화됨에 따라 오염물질 배출이 적은 LNG 수요가 점차 증가하는 추세에 있다”며 “이번에 납품하는 후판뿐 아니라 극저온 철근 등 초고성능 강재들을 앞세워 LNG 관련 시장을 계속 공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상보] 뉴욕증시, 국채 금리 상승ㆍ고용 부진에 일제히 급락…나스닥 2.7%↓
  • 2
    [상보] 국제유가 WTI 2.6%↑…미국 정유설비 가동률 감소·OPEC 증산 무산 영향
  • 3
    임상아, 혼혈 딸 올리비아 미모 눈길…엄마 뒤이어 무용 전공

기업 최신 뉴스

  • 1
    [BioS]코이뮨, 바라키니 박사 이사회 영입.."나스닥 상장 가속"
  • 2
    웅진씽크빅, 전두엽부터 언어능력까지…뇌 발달 진단검사 출시
  • 3
    LG전자, 시각장애인용 음성 매뉴얼·점자 도입…가전제품 고객 접근성 강화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