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조선, 지난달 선박 수주 1위…글로벌 발주량 과반 점유

입력 2021-02-09 09:36

제보하기
대형 컨테이너선 등 주력 선종에서 100% 완벽한 점유율 보여

▲현대미포조선이 건조한 LPG 운반선. (사진제공=한국조선해양)

우리나라 조선이 올해 초부터 글로벌 선박 수주 시장에서 중국을 제치고 선두를 차지했다.

9일 영국 조선해운시황 분석업체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지난달 전 세계 선박 발주량은 전년 동기 대비 14% 상승한 170만CGT(66척)이다.

국가별 수주량은 한국 91만CGT(20척, 54%), 중국 51만CGT(32척, 30%), 일본 26만CGT(12척, 16%) 순이다.

이로써 우리나라는 지난해 세계 선박 수주 1위를 기록한 데 이어 순조로운 출발을 했다.

우리나라는 특히 지난달 발주된 대형 컨테이너선(1만2000TEU급 이상) 8척, 대형 LNG 운반선(14만㎥ 이상) 2척, 초대형 유조선(VLCC) 2척 등을 모두 수주하는 등 주력 선종에서 100%의 완벽한 점유율을 보였다.

지난달 전 세계 수주잔량은 작년 12월 말 대비 3% 감소한 6978만CGT를 기록했다.

국가별 수주잔량은 중국(2459만CGT, 35%)에 이어 한국(2188만CGT, 31%), 일본(839만CGT, 12%) 순이다.

지난달 클락슨 신조선가지수는 작년 12월보다 1포인트 반등한 127포인트를 기록했다.

선종별로 선가 추이를 살펴보면 VLCC(8500만 달러 → 8800만 달러), S-max 유조선(5600만 달러 → 5750만 달러), LNG선(17만4000㎥, 1억8600만 달러 → 1억8650만 달러) 등 모든 선종에 걸쳐 선가가 반등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제니, SNS 사진에 방역수칙 위반 논란…수목원 측 “일 때문에 온 것”
  • 2
    콜드플레이 방한, 인천공항 목격담에 떠들썩…K팝 스타와 협업하나?
  • 3
    박수홍, 친형 논란 후 유튜브 인기 UP…한 달 만에 70만 구독자 ‘깜놀’

기업 최신 뉴스

  • 1
    단독 롯데마트 동남아 진격…20일 베트남 나트랑에 15호점 오픈
  • 2
    이마트24, 말레이시아에 진출…“상반기 개점 목표”
  • 3
    오후 6시 기준 서울 197명 확진…전주 대비 23명↑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