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인프라코어 지난해 영업익 6586억 원…전년 대비 21%↓

입력 2021-02-08 16:45

제보하기
코로나19로 글로벌 침체에도 중국시장서 17% 성장

▲두산인프라코어가 중국, 유럽 등 해외시장에서 온라인 마케팅을 강화하고 있다. 사진은 두산인프라코어 유럽법인(DIEU)에서 온라인을 통해 최초 공개한 신형 DL-7시리즈 휠로더 모습 (사진제공=두산인프라코어)

두산인프라코어가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매출 부진으로 실적이 하락했다. 다만 글로벌 침체 속에서도 중국시장에서는 17% 성장을 이뤄냈다.

8일 두산인프라코어는 지난해 매출이 연결기준 7조9341억 원으로 전년 대비 3.1% 하락했다고 밝혔다.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21.6% 하락한 6586억 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4분기 매출액은 2조 208억 원, 영업이익은 1472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3.8%, 6.2% 증가했다.

두산인프라코어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글로벌 시장 침체에도 중국시장의 ‘V자’ 반등과 글로벌 수요의 점진적 회복에 힘입었으며 4분기에는 두 분기 연속 성장세를 이어갔다”라고 설명했다.

사업별 실적을 살펴보면, 건설기계 사업은 한국과 중국시장에서 선전해 전년 대비 2.6% 성장한 3조2298억 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지난해 두산인프라코어의 중국 굴착기 시장 판매량은 전년 대비 22.4% 증가한 1만8686대를 기록했으며, 이는 2011년 이후 10년 만에 최대 기록이다.

이에 힘입어 중국 매출은 1조4672억 원으로 전년 대비 17.0% 성장한 성과를 거뒀다.

반면 엔진사업은 유가 하락에 따른 수요감소 영향으로 전년 대비 19.4% 하락한 4662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자회사 두산밥캣은 코로나19 확산 영향으로 인해 상반기에 주춤했으나, 하반기에 뚜렷한 회복세를 보이며 전년 대비 5% 감소한 4조2381억 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지난해 운전자본 개선과 두산밥캣의 순차입금 감소에 힘입어 전년 대비 순차입금이 5172억 원 감소(-15.0%p)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별도 기준(두산밥캣 제외)으로는 매출 3조6960억 원, 영업이익 2647억 원의 실적을 거뒀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올해 전년 대비 14% 늘어난 9조 원의 매출을 달성할 것으로 전망했다. 영업이익 역시 시장 회복을 바탕으로 전년 대비 16% 성장한 7624억 원을 예상했다.

두산인프라코어 관계자는 “코로나19 이후 글로벌 경기 부양책 시행에 따른 수요회복에 따라 전 사업의 고른 성장세를 예상한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상보] 뉴욕증시, 국채 금리 상승ㆍ고용 부진에 일제히 급락…나스닥 2.7%↓
  • 2
    [상보] 국제유가 WTI 2.6%↑…미국 정유설비 가동률 감소·OPEC 증산 무산 영향
  • 3
    [공시] 일양약품, 라도티닙 코로나19 치료제 임상3상에서 효능 입증 실패

기업 최신 뉴스

  • 1
    펭수 목소리로 길 안내 받는다…티맵모빌리티, ‘티맵 셀럽’ 출시
  • 2
    파수, 제조기업 도면 유출 방지 솔루션으로 업무기밀 보호
  • 3
    다날핀테크, 취약계층 청소년 멘토링 NGO 지원 사업 후원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