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인프라코어 연초 신흥국에서 220여대 대규모 수주

입력 2021-02-08 09:51

제보하기
아시아ㆍ중동ㆍ아프리카 등…신규고객 대규모 주문 이어져

▲두산인프라코어 DX340LC. 두산인프라코어는 올해 들어 아시아, 중동, 아프리카, 중남미 지역에서 총 221대의 건설장비 판매 계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사진제공=두산인프라코어)

두산인프라코어가 연초부터 신흥국 각지에서 대규모 수주를 연달아 성공시키며 쾌조의 스타트를 끊었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올해 들어 아시아, 중동, 아프리카, 중남미 지역에서 총 221대의 건설장비 판매 계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두산인프라코어는 홍콩국제공항 제3활주로 확장공사를 수주한 현지 건설사로부터 DX340L 모델 30대, DX480LC 모델 20대 등 중대형 굴착기 총 50대의 수주계약을 따냈다.

태국에서는 글로벌 경쟁사 제품을 사용하던 광산개발 및 토목건설회사로부터 굴착기 및 휠로더 총 38대의 대규모 납품계약을 체결했다. 베트남에서도 현지 낙농회사로부터 미니굴착기 20대를 수주하는 등 아시아 지역에서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수주 소식은 중동지역에서도 이어졌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지난달 25일 오만 소재 광산회사로부터 총 27대의 굴착기 및 휠로더를 수주했다.

아프리카에서는 모로코와 이집트에서 수주 승전보를 울렸다. 지난달 23일 모로코 현지 업체부터 굴착기 및 휠로더 총 35대 수주계약을 체결했다. 계약을 체결한 회사는 아프리카 북부 및 서부 등지에서 활발하게 사업을 전개하고 있는 대형 건설사로 두산인프라코어 장비를 300대 이상 보유하고 있는 주요 고객 중 하나다.

이집트에서는 정부 부서 주도로 진행하는 각종 농업 프로젝트를 위해 휠로더 35대를 주문받았다. 해당 정부 부서는 두산인프라코어 건설장비를 현재 100대 이상 보유 중이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지난해 12월에도 가나 소재 광산업체로부터 금광에 사용될 굴착기 20대를 수주하는 등 아프리카 지역에서 대형고객을 꾸준히 확보하고 있다.

이외에도 지난달 콜롬비아의 현지 건설회사 및 렌탈회사로부터 굴착기 및 휠로더 총 16대를 수주하는 등 중남미 지역 시장도 적극 공략 중이다.

두산인프라코어 신흥시장 영업담당 정관희 상무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시장침체 속에서도 딜러육성 및 시장개척에 노력을 기울인 결과물”이라며 “이번 성과를 발판으로 신흥국 시장에서 브랜드 이미지를 제고하고 판매량 및 시장점유율을 확대할 수 있도록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내일 날씨] 전국 곳곳 소나기…“우산 챙기세요”
  • 2
    제니, SNS 사진에 방역수칙 위반 논란…수목원 측 “일 때문에 온 것”
  • 3
    콜드플레이 방한, 인천공항 목격담에 떠들썩…K팝 스타와 협업하나?

기업 최신 뉴스

  • 1
    단독 롯데마트 동남아 진격…20일 베트남 나트랑에 15호점 오픈
  • 2
    이마트24, 말레이시아에 진출…“상반기 개점 목표”
  • 3
    오후 6시 기준 서울 197명 확진…전주 대비 23명↑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