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보존 헬스케어, '오피란제린 외용제' 개발권 이전 계약 체결

입력 2021-02-08 09:11

제보하기

▲비보존 헬스케어 CI

비보존 헬스케어가 케이피엠테크의 비마약성 진통제 개발 권리를 인수한다.

통증 및 중추신경계 질환 전문 바이오 기업 비보존이 케이피엠테크가 보유한 비마약성 진통제 ‘오피란제린(VVZ-149) 외용제’의 한국 및 중국 내 개발 권리를 계열사 비보존 헬스케어로 이전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오피란제린은 말초신경계에 직접 작용해 통증 발생을 차단하는 비마약성 진통제다. 비보존이 발굴해 현재 주사제 형태로 한국과 미국에서 임상 3상을 추진 중이고, 투약의 편의성과 안전성을 강화한 외용제 형태로도 추가 개발이 이뤄지고 있다.

이번 개발권 이전을 통해 향후 비보존 헬스케어는 오피란제린 외용제의 임상 개발을 수행하고, 적절한 시점에 비보존과의 기술이전 계약을 통해 생산권 및 판권을 확보할 예정이다.

기존 오피란제린 외용제의 개발권을 보유했던 케이피엠테크는 2019년 해당 외용제의 국내 1/2a상 임상에 돌입했고, 최근 임상을 완료해 예비 진통 효능과 안전성을 확인했다.

오동훈 비보존 헬스케어 대표는 “현재 오피란제린 주사제의 국내 임상 3상 진행도 비보존 헬스케어가 주도하고 있는 만큼, 외용제의 개발권 확보를 통한 둘 사이의 시너지 효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며 “오피란제린 외용제는 제형의 특성 상 안전성에 대한 우려가 적기 때문에 신속한 개발을 할 수 있도록 비보존과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증시 키워드] 바이넥스, 스푸트니크V 생산 가능성에 '눈길'…액분에도 힘못쓰는 카카오
  • 2
    2145조 美 슈퍼 부양책, 시장엔 악재?
  • 3
    단독 ‘강남 8학군’ 부활 막자…자사고, 뉴타운 이전 검토

기업 최신 뉴스

  • 1
    방통위, 공동체라디오방송 신규허가 신청 접수 개시
  • 2
    에이비엘바이오, 국제 뇌질환학회서 '이중항체 파킨슨병 치료제' 연구결과 발표
  • 3
    금호타이어 '슈퍼레이스 GT 클래스' 스폰서십 연장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