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행, 코로나19 정책 부담 여전하지만, 정점은 통과해 '매수'-메리츠증권

입력 2021-02-08 08:35

제보하기

(자료제공=메리츠증권 )

메리츠증권은 8일 기업은행에 대해 코로나19 지원 정책 과정에서 주주가치가 훼손된 측면이 있지만 추가 하락 위험은 크지 않다고 판단했다. 목표주가는 기존 1만1000원,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은경환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코로나19 정책 부담이 컸다"며 "소상공인 초저금리 대출 7조8000억 원 취급은 물론 이를 위한 4번의 유상증자 등으로 주식수가 28.0%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추가적인 하락은 제한적일 것으로 판단했다. 그는 "실물 경기 위축 지속, 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소상공인 만기연장 및 이자유예 등 정책 부담은 여전하지만 주가가 이를 이미 충분히 반영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아울러 차등배당 정책은 이어갈 전망이다. 은 연구원은 "아직 구체적인 배당안을 확정하지 않았지만, 금융당국이 기업은행의 특수성을 인정해준 만큼 지난 2년간 시행했던 차등배당 정책은 유지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박셀바이오, 반려견 전용 항암제 품목허가 늦어진다…검역본부 서류 보완요청
  • 2
    속보 경기 고양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한 기저질환 환자 사망
  • 3
    [증시 키워드] 박스루킨 승인지연 소식에 박셀바이오 홈페이지 다운…액분 소식에 강세 보이는 카카오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개미군단, 중국 양회 앞두고 반도체·전기차 주식 ‘쓸어 담기’
  • 2
    [공시] 최성환 사업총괄 SK네트웍스 3대주주에 올라섰다
  • 3
    이영애 '국방위 후원금 논란', 무엇이 문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