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ㆍ현대제철 참여한 철강상생협력펀드, 6개월 만에 조기 소진

입력 2021-02-01 11:00

제보하기
총 158개 기업에 1000억 원 대출완료…코로나19 극복에 도움

▲지난해 6월 17일 개최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철강상생협력펀드 협약식에서 최정우 한국철강협회 회장(왼쪽 세 번째부터),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안동일 현대제철 사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한국철강협회)

포스코와 현대제철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피해를 입은 철강업계를 지원하기 위해 공동으로 조성한 철강상생협력펀드가 6개월만에 조기 소진됐다.

1일 한국철강협회는 지난해 7월 철스크랩 업체 동화산업이 철강상생협력펀드의 첫 수혜를 받은 이래 철강상생협력펀드 대출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포스코가 87개 기업에 571억 원, 현대제철이 42개 기업에 229억 원, 철강협회가 29개 기업에 200억 원 등 총 158개 기업에 1000억 원 대출을 완료했다.

철강협회는 “이번 철강상생협력펀드는 타 상생협력펀드와 비교하여 빠르게 소진됐으며, 포스코 및 현대제철과 거래하는 기업 및 협력업체뿐 아니라 양사와 거래 관계가 없는 기업도 철강협회를 통해 대출함으로써 국내 철강업계가 코로나19를 극복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됐다”고 설명했다.

철강상생협력펀드로 8억 원을 대출받은 모터스틸 김찬수 대표는 “철강상생협력펀드는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에 저금리로 신속히 대출해 주어 운전 및 고용 안정 자금으로 활용했으며, 창립한 지 6년밖에 안 된 작은 업체임에도 불구하고 세심한 배려를 해준 철강업계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철강상생협력펀드는 포스코가 714억 원, 현대제철이 286억 원 조성에 참여해 총 1000억 원을 마련한 것으로 시중 금리보다 약 1.05%p 낮은 수준으로 지원했다. 지난해 6월 17일에는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최정우 한국철강협회 회장, 안동일 현대제철 사장 등이 참석해 협약식을 가진 바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제니, SNS 사진에 방역수칙 위반 논란…수목원 측 “일 때문에 온 것”
  • 2
    콜드플레이 방한, 인천공항 목격담에 떠들썩…K팝 스타와 협업하나?
  • 3
    박수홍, 친형 논란 후 유튜브 인기 UP…한 달 만에 70만 구독자 ‘깜놀’

기업 최신 뉴스

  • 1
    단독 롯데마트 동남아 진격…20일 베트남 나트랑에 15호점 오픈
  • 2
    이마트24, 말레이시아에 진출…“상반기 개점 목표”
  • 3
    오후 6시 기준 서울 197명 확진…전주 대비 23명↑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