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히트, 네이버ㆍYG PLUS 투자로 위버스 가치 상향 '목표가↑'-이베스트투자증권

입력 2021-01-28 08:27

제보하기

(자료=이베스트투자증권)

이베스트투자증권은 빅히트에 대해 28일 네이버, YG PLUS 투자로 국내외 유일한 글로벌팬 플랫폼 위버스의 가치가 높아질 전망이라며 투자의견 '매수'를 제시하고, 목표주가는 35만 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전날 빅히트는 네이버, YG PLUS와 커뮤니티 플랫폼 관련 투자를 공시했다. 우선 네이버는 위버스를 운영하는 빅히트 자회사 비엔엑스(BeNX)에 49%의 지분을 투자한다. 제3자 유상증자 방식으로 약 3549억 원을 투자하고, 비엔엑스는 네이버의 브이라이브 사업부를 양수한 후 사명을 위버스컴퍼니로 바꾸는 방식이다.

안진아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빅히트는 네이버와 협력해 위버스와 브이라이브의 사용자, 콘텐츠, 서비스 등을 통합한 새로운 글로벌팬 커뮤니티 플랫폼을 만들 예정이다"며 "빅히트가 최대주주로 사업을 주도하고, 네이버는 기술 역량에 주력해 시너지를 극대화하겠다는 전략으로 해석된다"고 분석했다.

YG PLUS에 대한 빅히트 투자건 역시 네이버 연장 선상으로 해석된다. 위버스를 통해 YG 글로벌 팬덤 비즈니스를 확보하고, 이밖에 엔터 제반 여러가지 사업을 협력할 것으로 추정된다. YG PLUS 아티스트 글로벌 멤버십 관련 사업은 위버스를 통해 전개되며, YG PLUS는 빅히트의 음반·음원 유통 및 MD 사업을 담당하는 구조다.

안 연구원은 "두 이벤트 모두 국내외 유일한 글로벌 팬 플랫폼의 가치를 높이고, 글로벌 팬 플랫폼 시장의 선두주자로서 입지를 다지는 초석으로 해석한다"며 "서로 강점인 비즈니스 분야를 나눠 협업하는 체제로 네이버와 YG PLUS 모두 윈윈 하는 형태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내일날씨] 전국 아침 기온 '뚝'...오후부터 차차 맑아져
  • 2
    미카엘♥박은희, 아내 직업은 요가 강사…이혼 아픔 이겨낸 ‘재혼 커플’
  • 3
    DSP 공식입장, 전소민이 이현주 왕따 주동?…매니저와 교제 의혹까지 “사실무근”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개장전] 증권사 추천주(3/2)
  • 2
    우리은행, 라임펀드 투자자에 평균 65% 배상한다
  • 3
    코로나19에 위기탈출 기업들, 신사업 ‘무한도전’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