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종' 감스트, 두 달 만에 30kg 빠져… 인스타그램 폐쇄 “역겨워서”

입력 2021-01-28 07:58수정 2021-01-28 08:03

제보하기
감스트, 연락두절 실종 우려

(출처=SNS)

감스트가 공지 없이 사라져 네티즌들의 우려가 모아지고 있다.

감스트 실종설은 지난 27일 유튜브 계정 관리자가 연락이 닿지 않는다고 공지를 하면서 대두됐다. 감스트 계정 관리자는 집에는 아무도 없는 것 같다며 걱정을 내비쳤다.

감스트는 축구 중계 활동 뿐 아니라 타 BJ들과 합동 방송을 하면서 수차례 논란의 대상으로 오르내린바 있다. 지난해 그는 30kg 이상 체중이 빠진 모습으로 나타나 네티즌들을 놀라게 만들기도 했다.

탈세와 성희롱 논란으로 두 달간 자숙했던 당시를 두고 그는 “뭘 먹으면 자꾸 토하게 되더라. 몸이 안 좋아졌고 밖에 나가지를 못해 집에만 있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두 달 사이에 27kg이 빠졌다. 원래 체중이 97~98kg였는데 지금은 70kg 정도다”고 덧붙였다.

특히 그는 인스타그램을 잠시 폐쇄하기도 했다. 이를 두고 그는 “악플을 보는 편이다. 내 잘못인데 내가 힘들어하는 것을 보고 나 자신이 역겨웠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넥슨 “메이플스토리 유저들과 소통 위한 간담회 준비할 것”
  • 2
    출근길 지하철 1호선 또 고장…코레일 “1호선 청량리역 신호 장애로 양방향 지연”
  • 3
    [증시 키워드] 스푸트니크V 공급부족 소식에 이트론ㆍ이화전기 '급등'…의약품 판매중지 결정에 바이넥스 '급락'

사회 최신 뉴스

  • 1
    최성재 결혼, 예비신부 누구?…고등학교 동창과 백년가약
  • 2
    심은우 공식입장, 학폭 의혹 사실무근…피해자 측 “15년 치 진술 증거 있어”
  • 3
    바이올리니스트 양인모 "클래식, 아르마니 옷·힙합 비트에도 존재한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