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청년구직자-세계적 기업 매칭 '청년인턴 직무캠프'

입력 2021-01-25 11:15

제보하기

(자료제공=서울시)

서울시는 청년들이 선망하는 기업과 준비된 청년구직자를 연결해주는 새로운 유형의 ‘서울형 청년인턴 직무캠프’를 시작한다고 25일 밝혔다.

서울형 청년인턴 직무캠프는 구직을 원하는 청년들이 3M, GM, P&G 같은 세계적 기업과 신산업 분야 유망 스타트업에서 인턴으로 일하면서 경력을 쌓도록 청년구직자와 기업을 연결하는 프로그램이다.

인턴십 전에 3~4개월에 걸친 전문 직무교육을 한다. 현장 경험을 미리 쌓고 바로 실무에 투입될 수 있도록 한다는 목표다.

참여 규모는 청년(만18세~34세) 350명이다. 서울시가 직접고용해 기업에 투입, 3개월간 인턴십으로 참여한다. 1인당 약 350만 원이 소요되는 전문직무교육과 인턴십 급여는 전액 서울시가 지원한다.

서울시는 작년부터 주한미국상공회의소(AMCHAM)와 협력해 회원사인 3M, GM, P&G 등 50여 개 세계적 기업의 참여를 끌어냈다.

국내 신산업 분야 성장 유망기업 100여 개사도 29일까지 모집한다. 청년 선호도, 고용 안정성, 성장 가능성 등을 고려해 선발한다. 서울시는 사업에 참여하는 기업들은 인턴십 참여자 선발과 교육과정 설계에 관여하고, 원하는 인재를 확보할 기회라고 설명했다.

서울시는 2월 초까지 신성장 분야 기업 선발을 마치고, 3~4월 중 350명 청년인턴을 모집한다. 전체 인원 중 20% 이상을 취약계층으로 선발한다. 이후 5월부터 사전 전문직무교육을 시작한다.

김의승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기업들이 신규채용을 대폭 축소했고 채용문화도 직무 중심이 대세가 된 상황"이라며 "이제 막 사회에 나온 청년들은 일 경험을 쌓을 기회조차 잡기 힘들다는 현실"이라고 말했다.

이어 "서울시가 새롭게 시작하는 ‘서울형 청년인턴 직무캠프’는 이런 기업과 청년구직자의 미스매치를 해소하기 위한 사업이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내일 날씨] 전국 곳곳 소나기…“우산 챙기세요”
  • 2
    제니, SNS 사진에 방역수칙 위반 논란…수목원 측 “일 때문에 온 것”
  • 3
    콜드플레이 방한, 인천공항 목격담에 떠들썩…K팝 스타와 협업하나?

사회 최신 뉴스

  • 1
    [오늘의 운세] 4월 17일 띠별 운세 : 75년생 토끼띠 "손실이 따른다 해도 이것을 투자라 생각하라"
  • 2
    [초대석] '관부연락선' 김히어라 "윤심덕, 마음껏 노래하며 살았길"
  • 3
    제주도는 다른 세상?…'방역 수칙 위반' 사례 줄줄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