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사면 대상' 발언에 뿔난 민주당…주호영 "과민 반응"

입력 2021-01-21 09:48수정 2021-01-21 09:53

제보하기

주호영 "현직 대통령도 사면 대상"에 민주당 비판
김경협 "공업용 미싱 선물 보낸다"며 조롱까지
주, 정치보복 전혀 없었다며 민주당 비판에 반박
이낙연 향해선 "도대체 사면할 생각 있냐" 지적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박원순 시정 잃어버린 10년, 재도약을 위한 약속'을 주제로 열린 발표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통령 사면 대상' 발언에 대한 비판을 두고 과민 반응이라고 지적했다. 발언의 의도가 반대의 상황을 생각해보라는 의미에 불과했다는 이유에서다. 공업용 미싱을 보내겠다는 김경협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향해서는 말도 섞지 않겠다고 반박했다.

주 원내대표는 21일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문 대통령 사면 대상 발언에 대한 지적을 두고 "왜 이렇게 과민 반응을 보이는지 이해가 안 된다"고 말했다.

앞서 주 원내대표는 19일 오전 열린 국민의힘 원내대책회의에서 "현직 대통령도 시간이 지나면 전직이 된다"며 "전직이 되면 본인들이 사면의 대상이 될 상황도 있을지 모른다"고 해 논란이 됐다.

이에 민주당은 연일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전날 김경협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주 원내대표의 막말 퍼레이드가 계속되고 있다"며 "더 이상 국민의 귀를 오염시키지 못하도록 공업용 미싱을 선물로 보낸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수신처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라는 문구를 공업용 미싱 사진과 함께 첨부했다. '미싱을 통해 입을 꿰맨다'는 속어를 통해 주 원내대표의 발언을 비꼰 것이다.

신영대 민주당 대변인은 연이틀 논평을 내고 주 원내대표의 발언을 지적했다. 19일 주 원내대표의 발언이 나온 직후 사과를 요구했던 신 대변인은 의원직 사퇴까지 요구했다. 그는 전날 논평을 통해 "본인의 망언에 대한 비판에 ‘세상의 이치’를 이야기했다는 궤변으로 반성 없는 모습을 보인다"며 "국민통합이라는 정치권의 오랜 과제를 삼류 보복 정치로 바꾸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국민께 사과하고 국회의원직 사퇴로 본인의 발언에 대한 책임을 다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주 원내대표는 이 같은 지적에 대해 정치보복의 의도가 전혀 없었다며 "갑일 때도 을의 입장이 돼서 역지사지에서 이 문제를 좀 봐달라는 간곡한 의미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치보복이다 뭐다 하고 이러는지 좀 당황스럽다"며 "오히려 너무 나갔다"고 지적했다.

특히 김경협 의원의 지적에 대해선 "말도 섞고 싶지 않다"며 "공업용 미싱을 보내는지 한번 보곘다"고 반박했다. 이어 "그게 오면 적절한 용도에 쓰도록 하겠다"고 대응했다. 사과에 대해선 "정치보복이라든지 범법자 의도가 전혀 없는데 사과할 일이 뭐가 있냐"며 "오히려 사과하면 그런 의도를 가지고 있는 것밖에 더 되냐"고 반박했다.

아울러 이명박·박근혜 두 전직 대통령에 대한 사면을 처음 언급한 이낙연 민주당 대표를 향해선 "도대체 사면할 생각을 가지고 하는 거냐"며 "사면은 현직 대통령이 어떤 부담을 갖더라고 국민 통합을 위해 결단하는 문제"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간절하게 사면을 바라는 인원들이 많으면 그분들의 마음을 풀어주는 게 사면"이라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넥슨 “메이플스토리 확률 전면 오픈”…기업기밀 공개 초강수
  • 2
    [상보] 파월 기존 입장 유지에 뉴욕증시 일제히 하락
  • 3
    [종합] 코로나19 확진자 398명…사흘 만에 300명대로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모든 직원ㆍ가족 토지거래 조사하라"
  • 2
    [Market Eye] 인플레 우려 부추기는 두 입...미 국채 금리를 어쩔꼬!
  • 3
    속보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직원 3기 신도시 토지거래 전수조사하라"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