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정부, 최후의 일격…폼페이오 “중국, 신장 무슬림 탄압은 제노사이드”

입력 2021-01-20 16:22

제보하기

“공산당, 위구르족 파괴 시도”
신장산 면·토마토 수입 금지 이어 압박
블링컨 “집단학살 규정에 동의”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12일(현지시간) 워싱턴D.C. 내셔널프레스클럽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워싱턴D.C./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임기 마지막 날까지 중국 때리기를 멈추지 않았다. 미국 국무부는 중국의 위구르족 탄압을 독일 나치가 저질렀던 ‘집단학살’로 규정하고 강도 높게 비난했다.

19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이날 성명을 내고 “중국 정부가 신장위구르자치구에서 위구르족과 무슬림 소수 민족을 상대로 인종 학살과 반인도적 범죄를 저지르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집단학살(제노사이드)이 진행 중이며 중국 공산당이 위구르족을 파괴하려는 체계적인 시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어 “중국 관료들이 강제 동화 정책에 가담해 소수 민족과 종교적 소수 집단을 제거하려 한다”고 지적하면서 “수감 중인 위구르족의 석방과 수용시설 해체”를 요구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퇴임을 앞둔 상황에서도 신장위구르자치구와 관련해 대중 제재 수위를 높여왔다. 미국 세관국경보호국(CBP)은 13일 신장산 면 제품과 토마토 제품의 수입을 전면 금지한다고 발표했다. 미 의회는 지난달 ‘위구르 강제노동 방지법’을 의결, 신장에서 생산되는 모든 공산품은 강제노동으로 만들어진다는 이유로 제품 수입을 금지했다.

이번 성명은 미국 정부가 중국의 신장위구르자치구 탄압에 대해 내놓은 가장 강도 높은 비난이다. 국제 협약에 따르면 집단학살이란 ‘국가적, 민족적, 인종적, 종교적 집단의 전체나 일부를 파괴하려는 의도로 자행되는 범죄’로 규정돼 있다. 폼페이오 장관은 신장에서 자행된 집단학살이 세계 2차 대전 이후 뉘른베르크 재판(나치 전범 재판)에서 규정된 ‘반인륜적 범죄’와 같다며 나치 학살에 비유했다.

인권을 중시하는 바이든 정부도 강경 기조를 이어갈 전망이다.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 지명자는 이날 상원 인준 청문회에서 “트럼프 정부의 대중국 기본 원칙은 올바른 것이었다”며 대중 강경 기조 방침을 밝혔다. 그는 “트럼프 정부가 중국 정부의 소수민족 정책을 집단학살로 규정한 것에 동의한다”고 말했다.

주미 중국 대사관은 이날 저녁 성명을 내고 “집단학살 주장은 거짓에 불과하다”고 반발했다. 대사관 측은 “위구르족을 포함한 신장위구르자치구 내 소수민족의 인구는 2010년부터 증가해왔다”며 “중국 정부가 이 지역에 시행하는 정책은 ‘테러 및 극단주의’와의 싸움의 일부”라고 주장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베스트&워스트] 코스닥, 가상화폐 관련주 급등
  • 2
    [베스트&워스트] 코스피, 무증ㆍ액면분할 종목 '강세'
  • 3
    SK바이오사이언스, 제2의 SK바이오팜 될까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7개 유통업태 중 온라인쇼핑몰 '갑질 행위' 빈번
  • 2
    구인·구직간 미스매치, 코로나19 이후 두배가량 껑충
  • 3
    최초 국산 전투기 다음 달 공개…소형 무장헬기, 무인기 연동 추진도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