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노조 총파업 현실화되나… 업계 “인력 추가 투입할 것"

입력 2021-01-20 14:44

제보하기
노조 20일 오전 0시부터 파업 찬반투표 돌입…노사 분류작업 인력 투입 여부 놓고 이견

▲19일 오전 서울의 한 택배 물류센터에서 노동자들이 물품을 옮기고 있다. (연합뉴스)

택배노조가 총파업 여부를 결정하는 투표를 진행하면서 업계에 비상이 걸렸다.

설 연휴를 앞두고 노조가 파업을 진행할 시 물류 배송에 차질이 발생할 수 있어서다. 택배사들은 우선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추가 인력 투입을 진행한다.

전국택배노조는 20일 오전 0시부터 총파업 찬반투표에 돌입했다.

택배노동자 근로환경 개선방안을 논의하는 사회적 합의기구 5차 회의에서 택배 분류작업 책임에 관한 협상이 결렬된 데 따른 조치다.

CJ대한통운, 우체국택배, 한진택배, 롯데택배, 로젠택배 등 5개 택배사 소속 조합원 5500여 명은 내일 자정까지 48시간 동안 무기명으로 쟁의행위 찬반 투표를 한다.

투표 결과가 찬성으로 나오면 택배노조는 27일부터 총파업에 들어간다.

노조와 택배사들은 분류작업 인력 투입 여부를 놓고 갈등을 벌이고 있다.

분류는 택배기사들이 배송 전 배송할 물건을 차량에 싣는 작업으로, 기사들에게 과중한 업무 부담을 지우는 원인 중 하나로 지목돼왔다.

노조는 택배사들이 분류작업 과정에 인력을 투입하겠다는 약속을 지키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반면 택배사들은 분류작업 인원 투입은 계속 이뤄지고 있다는 견해다.

업계 1위인 CJ대한통운의 경우 지난해 12월 말 기준 인수지원 인력(분류작업 인력) 2370명이 근무하고 있다. 이 중 절반 이상인 1611명이 지난해 10월 말 이후 투입됐다.

한진 또한 작년 11월부터 현재까지 물량이 몰리는 터미널에 300여 명을 투입했다. 올해 3월까지는 1000명을 투입한다는 계획이다.

노조가 총파업에 돌입한다고 하더라도 당장 물류대란이 일어날 가능성은 적다.

노조에 속한 택배기사의 규모가 전체 택배기사(5만여 명)의 약 9~10%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문제는 택배 주문이 몰리는 설 연휴이다. 택배사들은 추가 인력 투입을 통해 물류대란을 막는다는 계획이다.

다만 택배업계 관계자는 “일부 인력이 파업에 돌입하면 택배 배송 과정에 약간의 차질이 발생할 수밖에 없다”라며 “아직 투표 결과가 나오지 않은 만큼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미카엘♥박은희, 아내 직업은 요가 강사…이혼 아픔 이겨낸 ‘재혼 커플’
  • 2
    DSP 공식입장, 전소민이 이현주 왕따 주동?…매니저와 교제 의혹까지 “사실무근”
  • 3
    임영웅, 드디어 신곡 발표하나…“새 노래 기다리고 계시나요?”

기업 최신 뉴스

  • 1
    볼보코리아, '플라스틱 줄이기' 약속 캠페인 동참…다음 주자는?
  • 2
    지프 80주년 기념, 체로키 시리즈 최대 20% 할인
  • 3
    글라스락, 브랜드 팝업스토어 전국 4곳 동시 오픈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