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B투자증권 “은행업, 비은행 기여도 높은 종목이 유리…KB금융 최선호주”

입력 2021-01-20 08:54

제보하기

KTB투자증권은 20일 은행업종에 대해 “본격적인 금리상승이 나오기 전에는 비은행 기여도가 높은 종목이 유리하다”면서 KB금융을 최우선 종목을 꼽았다.

김한이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조지아주 상원의원 선거 이후 금리 상승 기대가 강해졌지만, 아직 본격적인 상승세는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은행 업종의 매수 시점을 잡는 데에 금리 추이 점검과 상반기 월중 순이자마진(NIM) 점검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김 연구원은 “은행업종 중 최선호주는 KB금융, 실적 전후로는 일회성 이익 큰 하나금융, 우리금융에 관심 높아질 수 있다”고 판단했다. 최근 하나금융은 외화환산익 1500억 원, 우리금융의 아주캐피탈 인수 염가매수차익 1000억 원이 일회성 이익으로 발생했다.

한편 4분기는 기업 차주들의 부채비율 관리 등으로 성장률이 둔화하고 희망퇴직비용 등 계절적 비용 발생이 커서 순이익 규모가 평분기 대비 크게 감소하는 시기다. 지난해에는 은행별 코로나 관련 추가충당금도 예상된다.

다만 김 연구원은 “NIM은 은행별 2~4bp(1bp=0.01%) 추가 하락하겠으나 4분기임에도 은행별 대출은 1.2~2.9% 성장했고, 희망퇴직비용과 코로나 관련 추가 충당금 등 계절적 비용을 제외하면 top line은 우수하다”고 판단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DSP 공식입장, 전소민이 이현주 왕따 주동?…매니저와 교제 의혹까지 “사실무근”
  • 2
    [증시 키워드] 코로나19 치료제 기대감에 치솟은 부광약품…힘 못쓰는 삼성전자ㆍSK하이닉스
  • 3
    [상보] 중국 원유 소비 둔화 우려에 국제유가 하락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BC카드, AI 기반 간편 투자 서비스사 '핀트'에 전략 투자
  • 2
    김상곤 교직원공제회 이사장, 플라스틱 줄이기 ‘고고챌린지’ 동참
  • 3
    우리은행, 임직원 참여 ‘우리 가족 걸음 기부 캠페인’ 실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