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양자내성암호로 산업ㆍ의료 현장 보안 강화

입력 2021-01-19 09:08

제보하기
양자내성암호(PQC) 인증기술을 ‘Q-PUF USB’와 결합

▲LG유플러스 직원들이 양자내성암호기술이 적용된 Q-PUF USB를 들어 보이고 있다. (사진제공=LG유플러스)

LG유플러스가 양자내성암호(PQC: Post Quantum Cryptography) 기술을 USB에 담은 ‘Q-PUF USB’ 보안토큰을 개발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를 디지털뉴딜 산업·의료분야 사업에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양자내성암호는 양자컴퓨터로 풀어내는 데 수십억 년이 걸리는 복잡한 수학 알고리즘을 사용하는 암호화 방식이다. 현재 통용되는 RSA 암호(리베스트(Rivest, R.), 샤미르(Shamir, A.), 에이들먼(Adleman, L.)이 1977년에 개발한 암호 체계(crypto system)로 지금도 널리 쓰이는 대표적인 공개키 암호 체계)는 양자컴퓨터에 의해 쉽게 풀릴 수 있다. 이 때문에 양자내성암호와 같은 차세대 보안기술의 필요성이 커졌다.

양자내성암호는 암호키 교환, 데이터 암·복호화, 무결성 인증 등 보안의 주요 핵심요소에 적용할 수 있다. 동시에 별도의 장비 없이 소프트웨어만으로도 구현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이 덕분에 휴대폰에서 소형 사물인터넷(IoT) 기기까지 적용해 유무선 통신망의 모든 영역에서 보안을 제공할 수 있다.

양자컴퓨팅 시대에는 암호화 통신을 수행할 대상을 인지하고 데이터가 조작되지 않았는지 검증하는 인증기술이 중요해졌다. LG유플러스는 ICTK 홀딩스와 함께 인증 시 보안 위협을 해결할 양자내성 알고리즘을 한층 업그레이드했다. 그 결과 USB 형태의 보안토큰인 ‘Q-PUF USB’를 개발했다.

Q-PUF USB는 ICTK 홀딩스의 하드웨어 보안기술인 물리적 복제 방지기능(PUF: Physically Unclonable Function)과 양자난수발생기(QRNG: Quantum Random Number Generator)를 결합해 만든 USB형 보안토큰이다. QRNG의 양자난수를 이용해 응용서비스에서 사용하는 암호키를 생성하고 PUF를 이용해 보호해 높은 보안성을 제공한다. 원격서비스에서 다양한 인증과 암호통신, 데이터 암호화에 사용될 수 있어, 원격제어 또는 원격의료서비스 등의 보안을 강화할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Q-PUF USB를 디지털뉴딜 사업에 투입한다. 지난해 정부의 디지털뉴딜 사업 과제를 수행하며 LG이노텍 공장(평택~부산 640km 구간)과 을지대병원(서울 노원구~대전 207km 구간)이 사용하는 전용회선에 양자내성암호화모듈을 장착했다. 이번에는 Q-PUF USB를 산업ㆍ의료 현장에서 사용하는 애플리케이션에 적용해 실제 이용자와 근접한 구간에서도 보안을 강화했다.

구성철 LG유플러스 유선사업담당은 “다가올 원격제어, 원격의료 등 차세대 5G 서비스에서도 양자내성암호기술을 확대 적용해 양자컴퓨팅의 공격에도 끄떡없는 강화된 보안체 계를 완성하겠다”고 말했다.

이정원 ICTK 홀딩스 대표는 “국내 벤처의 독보적 보안 기술이 차세대 5G 인프라 보안에 적용된다는 것은 기술벤처와 대기업간 상생의 큰 의미이며, 5G 생태계 구축의 모범 사례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투데이이슈

AD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내일 날씨] 전국 곳곳 소나기…“우산 챙기세요”
  • 2
    제니, SNS 사진에 방역수칙 위반 논란…수목원 측 “일 때문에 온 것”
  • 3
    콜드플레이 방한, 인천공항 목격담에 떠들썩…K팝 스타와 협업하나?

기업 최신 뉴스

  • 1
    단독 롯데마트 동남아 진격…20일 베트남 나트랑에 15호점 오픈
  • 2
    이마트24, 말레이시아에 진출…“상반기 개점 목표”
  • 3
    오후 6시 기준 서울 197명 확진…전주 대비 23명↑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